최재형 “김오수 제청 거부하자, 김외숙 수 차례 항의전화”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00:02

업데이트 2021.10.21 02:18

지면보기

종합 06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0일 “감사원장 시절인 지난해 8월 당시 김오수(현 검찰총장) 법무부 차관을 감사위원에 제청해 달라는 청와대 요청을 거부하자 (김외숙 청와대 인사) 수석이 수차례 항의성 전화를 했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중앙일보 유튜브 ‘강찬호의 투머치토커’ 인터뷰에서 “지난해 4월 공석이 된 감사위원 자리에 김오수 당시 차관을 제청해 달라는 청와대 요구를 받았다. 그러나 임명권자(대통령)가 원하는 사람을 아무나 제청하는 건 헌법상 제청권의 본질에 반한다는 소신을 갖고 제청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래도 제청하라고 청와대가 압박했나.
“‘임명권자가 대통령인데 왜 제청 안 하냐’는 압박이 있었다. 국회(더불어민주당)에서도 압박했다.”
청와대에서 전화 안 왔나.
“담당 수석(김외숙 인사수석)과 몇 번 통화했다.”
항의성 통화였나.
“그렇다. 항의성이었다. ‘대통령의 결심이 선 사항에 대해 왜 제청을 안 하느냐’는 내용이었다.”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감사에 대해서도 청와대 압박이 있었나.
“그런 사안에 대해 감사원장에게 직접 압박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 (그러나 현장에선) 감사에 대한 저항이 심한 일들이 있었다. 또 감사 과정에서 보이지 않는 압력이 있었을 것이다.”

감사원장을 포함해 총 7명의 감사위원으로 구성되는 감사위원회는 권력이 민감해하는 각종 감사 사항을 최종 의결하는 최고위 협의체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 전 차관을 감사위원으로 제청할 것을 추천했지만, 최 전 원장은 친정부 인사라는 이유로 제청을 거부했다고 한다. 당시 이런 내용의 언론 보도가 나오자 청와대는 “인사 관련 사안은 확인해 주지 않는다”면서 “다만 감사위원 임명권은 대통령에게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드린다”고 했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