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빈 "저 비트코인 안 해요"…사진 도용한 투자 광고에 경고

중앙일보

입력 2021.10.14 14:58

사진 이주빈 인스타그램

사진 이주빈 인스타그램

배우 이주빈이 자신의 사진을 도용해 투자를 유도한 광고에 대해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주빈은 13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대본인증 사진을 도용해 투자 광고에 사용한 사진을 게시하며 "함부로 사칭, 도용하지 맙시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저 비트코인, 주식, 투자 안 해요"라고 적었다.

도용된 사진에는 "저희에게 맡겨주신 배우 '이주빈'님 수익 축하드리며 수익 인증 해주셨다"고 적혀있다.

한편 이주빈은 넷플릭스에서 제작하는 '종이의 집' 한국판 리메이크판에 출연한다. 극 중 조폐국 경리담당 직원 윤미선 역을 맡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