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새 슬로건 'ContiNEW, WKBL'…디지털 화보도 공개

중앙일보

입력 2021.10.12 15:30

업데이트 2021.10.12 15:34

여자프로농구 새 시즌을 앞두고 WKBL이 공개한 디지털 화보. 신지현(오른쪽 셋째) 등이 자신감 넘치는 포즈를 취했다. [사진 WKBL]

여자프로농구 새 시즌을 앞두고 WKBL이 공개한 디지털 화보. 신지현(오른쪽 셋째) 등이 자신감 넘치는 포즈를 취했다. [사진 WKBL]

2021~22시즌 여자프로농구 새 슬로건은 ‘ContiNEW, WKBL’이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2일 “24일 개막하는 삼성생명 2021~22시즌 슬로건이 ‘ContiNEW, WKBL’”이라고 발표했다. WKBL은 “지난 시즌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던 여자프로농구가 올 시즌에도 그 기세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미와 더불어 뉴미디어 환경에서 다양한 콘텐트를 바탕으로 팬들을 즐겁게 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자프로농구 새 시즌을 앞두고 WKBL이 공개한 디지털 화보. 신지현 (아래 오른쪽) 등이 자신감 넘치는 포즈를 취했다. [사진 WKBL]

여자프로농구 새 시즌을 앞두고 WKBL이 공개한 디지털 화보. 신지현 (아래 오른쪽) 등이 자신감 넘치는 포즈를 취했다. [사진 WKBL]

새 시즌 디지털 화보도 공개했다. 신지현(하나원큐), 박지현(우리은행), 한엄지(신한은행), 신이슬(삼성생명), 이소희(BNK), 허예은(KB) 등 여자농구를 대표하는 ‘Z세대(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난 세대)’ 선수들이 참여했다. 선수들은 블랙 자켓, 코트, 와이드 팬츠 등을 입고 시크하고 자신감 넘치는 포즈를 취했다. 화보는 WKBL 홈페이지와 WKBL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