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비리 재판 출석한 조국, 車 유리창에 "세차 사양합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08 13:46

업데이트 2021.10.08 14:07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녀 입시 비리 및 뇌물수수 등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했다.

자녀 입시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차량을 타고 법원에 도착한 뒤 차량 창문에 '감사합니다만 "세차 사양" 합니다'고 적힌 메모를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차량을 타고 법원에 도착한 뒤 차량 창문에 '감사합니다만 "세차 사양" 합니다'고 적힌 메모를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차창 앞유리에 "감사합니다만, '세차 사양' 합니다"라고 적힌 안내문을 올려 놓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차창 앞유리에 "감사합니다만, '세차 사양' 합니다"라고 적힌 안내문을 올려 놓고 있다. 뉴스1

이날 조 전 장관은 차에서 내리며 앞 유리창에 “감사합니다만, ‘세차 사양’ 합니다”라는 안내문을 올려두었다.

지난달 10일 같은 곳에서 열렸던 공판 때 조 전 장관의 지지자들은 조 전 장관의 차를 물티슈와 청소 도구를 사용해 닦았다. 이 모습이 언론에 노출되며 화제가 됐다.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했다.   지지자들이 조 전 장관이 타고 온 차를 닦고 있다. 연합뉴스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했다. 지지자들이 조 전 장관이 타고 온 차를 닦고 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