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눈앞에 웬 날파리…아이돌도 겪었다, 실명 부르는 무서운 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망막박리 환자의 눈 사진

망막박리 환자의 눈 사진

최근 망막박리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 7월 한 아이돌 그룹 멤버가 망막박리 수술을 받아 현역 부적격 판정을 받고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군복무를 하게됐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초기에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하면 실명까지 부르는 망박박리에 대해 김안과병원 망막병원 최문정 전문의의 도움말을 받아 정리했다.

망막박리는 망막이 안구 내벽으로부터 떨어지는 질환이다. 방치하면 영구적인 망막위축이 발생해 실명에 이르거나 안구가 위축될 수 있다. 최근 환자가 늘고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젊은 환자도 적지 않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망막박리 환자 수는 9만7045명으로 2010년 5만3148명 대비 82.6%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2만4602명으로 전체의 25.4%를 차지했다. 이어 60대(2만4134명), 40대(1만3624명), 20대(1만2503명) 순으로 각각 조사됐다. 2010년 대비 증가율은 80세 이상이 207.2%로 두 배 이상 늘며 가장 높았다. 60대(149.6%), 70대(124.1%), 50대(122.4%) 순으로 나타났다. 망막박리 환자가 증가하는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다. 다만 몇 가지 증가 원인을 추론해 볼 수 있다.

첫째 근시 환자의 증가다. 고도근시 환자는 망막박리가 일어나기 쉽다. 그런데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과거에 비해 근시환자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스마트폰 사용 증가와 모니터 사용 등 근거리 작업을 필요로 하는 직업군이 늘면서 고도근시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둘째, 젊은 연령층에서 안내렌즈삽입술, 백내장 수술 등 안구 내 수술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눈 안 수술은 망막박리 발생의 주요 원인 가운데 하나다. 셋째, 인구의 고령화를 들 수 있다. 노화에 의한 유리체 액화가 망막박리 발생의 매우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마지막으로, 다양한 레포츠 활동 증가로 눈 외상이 증가하는 것도 망막박리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이유로 추정해 볼 수 있다.

눈 검사를 받고 있는 여성의 모습.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 셔터스톡

눈 검사를 받고 있는 여성의 모습.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 셔터스톡

망막박리 초기에는 눈앞에 점이나 날파리가 날아다니는 듯한 비문증이 생긴다. 또 눈앞이 번쩍거리는 광시증이 생길 수 있다. 병이 진행될수록 그림자나 커튼을 친 것 같이 가려 보이는 시야장애가 발생하고, 중심시력을 담당하는 황반부까지 박리가 일어나면 심각한 시력저하가 발생한다. 망막박리는 오래 방치할 경우, 실명까지 이를 수 있는 중증 안질환이다.

망막박리는 원인에 따라 열공성, 견인성, 삼출성 망막박리 3가지로 분류된다. 열공성 망막박리는 가장 흔하게 발견되는 형태로, 망막전층의 구멍(열공)으로 인해 신경상피가 망막색소상피와 분리되고 그 사이에 액체가 차게 되면서 발생한다. 대표적인 원인으로 유리체가 떨어지는 현상인 후유리체박리가 있으며, 그 외에 고도근시, 안내수술, 안구 좌상, 천공상, 안내염증, 맥락망막결손 등으로 발병할 수 있다.
그 다음으로 많이 발견되는 견인망막박리는 망막 안쪽에서 망막을 당기는 힘이 발생할 때 망막이 분리되어 발생한다. 당뇨망막병증, 증식유리체망막병증, 관통상, 미숙아망막병증 등에서 흔하게 나타난다.

망막열공과 유리체망막견인 없이 발생하는 삼출망막박리는 망막 자체나 맥락막 및 망막색소상피의 질환에 의해 이차적으로 망막 아래 액체가 고여서 발병한다.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중심장액맥락망막병증, 특발성포도막삼출증후군, 후공막염, 악성고혈압 등이 있다.
망막박리는 안과에서 응급질환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초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부분의 경우 수술로 치료한다. 눈 바깥에서 접근해 시행하는 공막돌륭술과 공막두루기술 그리고 눈 안으로 접근해 시행하는 유리체절제술이 있다.

김안과병원 망막병원 최문정 전문의는 “지난 10년간 망막박리 환자 수가 크게 증가했는데 근시 환자의 증가, 젊은 층의 안구 내 수술 증가 및 인구의 고령화 등이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며 “망막박리는 치료가 늦으면 시력을 잃을 수 있는 중증 안과질환이므로 증상을 느끼면 즉시 안과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