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가' 대통령 이름 막부른 홍준표…윤건영 "인간이 덜 됐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29 22:33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MBC 주관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 비친 국민의힘 대선 후보 홍준표 의원의 태도를 문제 삼으며 "아무리 봐도 인간이 덜 되었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서 "공개적인 방송에서, 심지어 다음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현직 대통령을 상대로 '문재인이가, 문재인이가'라고 했다"고 언급했다.

윤 의원은 "홍 후보 태도의 천박함이 충격"이라며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을 무시하면서, 국민의 선택을 받고 싶은가. 그럴 자격이 있는지, 본인부터 돌아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홍준표(오른쪽),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대선 경선 4차 방송토론회 전 방송 진행 설명을 듣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홍준표(오른쪽),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대선 경선 4차 방송토론회 전 방송 진행 설명을 듣고 있다. 뉴시스

윤 의원은 또 국민의힘 토론회를 두고 "서로 경쟁하듯이 자기가 구시대 사람인 것을 자랑하고 있다. 구시대 맏형과 구시대 막내의 콜라보가 충격적"이라며 "심지어 정확한 팩트조차 모르고, 선거철만 되면 일삼던 '북한 장사'를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전날 토론에서 홍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이 과거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건넨 USB를 거론한 것을 두고 "USB 논란은 이미 국민의힘이 완패로 끝난 철 지난 이야기"라며 "남아 있던 자료와 정부 설명을 통해 허위라는 것이 입증되었다"고 했다.

윤 의원은 "선거 때가 되니 허무맹랑한 소설을 다시 끄집어내는 홍 후보나, 잘못된 것을 지적하지 못하고 함께 동조하는 윤 후보나 똑같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