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자고 일어나니 호수에 얼굴 둥둥···주민들 놀래킨 '소녀'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스페인 빌바오의 네르비온강에 설치된 조형물.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 빌바오의 네르비온강에 설치된 조형물. 로이터=연합뉴스

기후 위기를 알리기 위해 스페인의 한 강에 '익사하는 소녀 동상'이 설치됐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에 따르면 지난주 스페인 빌바오의 네르비온강에는 섬뜩한 조형물이 설치돼 일부 지역 주민들이 불쾌감을 호소했다.

조형물은 물 위에 얼굴만 드러낸 채 잠겨 있으며, 강의 높이에 따라 이마까지 잠기거나 목 부분까지 드러나기도 한다.

스페인 빌바오의 네르비온강에 설치된 조형물.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 빌바오의 네르비온강에 설치된 조형물. 로이터=연합뉴스

조형물은 23일 한밤중 강으로 이송돼 설치됐다. 이 지역의 은행 '쿠챠뱅크(Kutxabank)'와 멕시코의 초현실주의 예술가 루벤 오로즈코가 협업해 제작한 것이다.

조형물의 이름은 바스크어로 '내일'을 뜻하는 '비하르(Bihar)'를 붙여 '비하르: 내일을 선택하라'다.

스페인 빌바오의 네르비온강에 설치된 조형물.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 빌바오의 네르비온강에 설치된 조형물. 로이터=연합뉴스

오로즈코는 "사람들의 선택에 따라 우리의 후손들이 물에 잠겨 살 것인지 고개를 내밀고 살 것인지를 알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조형물을 본 일부 주민들은 불쾌감을 호소하기도 했으나, 조형물의 의미를 알게 된 후 "저 얼굴이 슬픔과 많은 의미를 전달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