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이적 무산, 후회 없다. 자신감 올라온 상태"

중앙일보

입력 2021.09.25 10:55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황의조(29·보르도)가 여름 이적시장에서 팀을 옮기지 못한 것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황의조는 26일(한국시간) 오후 8시 열리는 스타드 렌과 2021~22 리그1 8라운드 홈 경기를 하루 앞둔 25일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블라디미르 페트코비치 감독이 좀 더 전방에서 수비하고 공격해야 한다는 말을 많이 하신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전술이어서 더 공격적인 상황이 나올 것"이라며 "팀의 출발이 늦었을 뿐, 더 높은 것으로 올라갈 수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황의조는 지난여름 이적설이 불거졌다. 지난 시즌 총 36경기에 출전해 12골 3어시스트를 기록해 러브콜을 받았다. 소속팀 보르도의 재정난이 나빠진 데다, 황의조가 지난 7월 유럽 에이전시 CAA 베이스와 계약하면서 이적 가능성이 커졌다.

끝내 이적은 무산됐다. 황의조는 "선수로서 이적에 관여할 수 없다. 축구 선수로서 나의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잔류했다"며 "여러 상황이 있었다. 어찌 됐건 결과적으로 잔류했고 딴생각을 많이 안 했다. 이런 상황을 후회하지 않는다. 3년 동안 뛰었던 팀(보르도)이고, 이 팀을 좋아하고 사랑한다. 잔류는 당연하다"고 말했다.

황의조는 지난 19일 6라운드 생테티엔전에서 시즌 1, 2호골을 터트렸고 23일 몽펠리에와 7라운드에서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뒤늦게 득점포를 가동한 그는 "득점할 수 있어서 자신감이 올라온 상태다. 앞으로 팀이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줘서 많은 승리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의조의 리그1 통산 21골을 기록하고 있다. 박주영이 AS모나코 시절 작성한 리그1 아시아선수 최다득점(25골)에도 네 골 차로 다가섰다.

보르도는 최근 세네갈 대표팀 출신 공격수 음바예 니앙(27)을 새로 영입했다. 황의조는 "경쟁은 당연한 일"이라며 "최대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