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은 색깔로 다가온다. 지금은 어떤 색일까

중앙일보

입력 2021.09.22 13:28

업데이트 2021.09.22 14:56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고 논밭의 곡식을 거두기 시작한다는 추분(秋分)을 하루 앞둔 22일 서울 경기지방 한낮 최고 기온이 24도에 머물며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였다.
밤사이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면서 기온은 어제보다 더 떨어졌다. 가을이 자리를 잡았다는 것을 피부로 실감하게 한다. 아직은 피부로 느끼는 가을과 시각적으로 보이는 가을의 차이는 크다. 과연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가을은 어디까지 왔는지 추석 연휴 동안 산과 들에서 확인한 가을의 색을 사진으로 담았다. 자세히 봐야 찾을 수 있는 가을의 색이었지만, 보물찾기하듯 맞닥뜨린 풍경은 가을의 색이 분명했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한 암벽 등반가가 솜털 같은 구름이 깔린 하늘을 보며 북한산 노적봉을 오르고 있다. 등반가는 바위를 오르지만, 마음은 하늘에 오르지 않았을까 싶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북한산 노적사 인근의 단풍이 붉다. 올 단풍 시기는 10월 18일 설악산을 시작으로 11월 6일 내장산까지 이어진다. 산 정상 부위 20% 정도 물이 들었을 때를 가리켜 '첫 단풍'이라고 한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북한산성 입구 '중성문' 입구의 담쟁이 나뭇잎도 가을볕에 수줍은 듯 붉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불암산 학도암 입구에 가을을 '상징'하는 코스모스 꽃이 피었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일명 노인장대라고도 부르는 붉은 털아귀 나무에 꽃이 피었다. 2m 까지 자라는 노인장대는 마디가 많아 가을이 지나면 노인들의 지팡이로 쓰인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강화도 교동도 화개산 등산로 입구에 산 밤이 떨어져 있다. 화개산 정상 봉수대에 오르면 북한 연안군 평야가 한눈에 들어온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등산로 길에 떨어진 도토리와 상수리. 올봄 개화 시기에 비가 오지 않아 도토리가 사상 최대의 풍년이라고 한다. '벼농사가 흉작이면 도토리는 풍작'이라는 옛말과 달리 올해는 큰 태풍이 아직까지 없어 야산의 도토리가 풍작이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북한산 노적사 사찰의 텃밭에 심은 가을 채소가 초록의 싹을 틔웠다. 가을은 만물이 시들어 가는 데, 산사의 텃밭에 초록이 생기롭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별 모양의 누리장나무 꽃잎 속에 열매가 열렸다.

김상선 기자

김상선 기자

강화도 교동도 들녘이 황금 물결을 이루고 있다. 교동도 정상 봉수대에 오르면 북한의 연안군 들녘이 한눈에 들어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