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 리흐트, '쿤데 이적 불발' 첼시 영입 레이더에 포착

중앙일보

입력 2021.09.19 22:10

에이전트가 이적 가능성을 흘리고 있는 마타이스 데 리흐트. [로이터=연합뉴스]

에이전트가 이적 가능성을 흘리고 있는 마타이스 데 리흐트. [로이터=연합뉴스]

마타이스 데 리흐트(22 유벤투스)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입성할 수 있을까.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는 19일(한국시간) 수퍼 에이전트인 미노 라이올라의 말을 인용해 '데 리흐트가 유벤투스를 떠날 수 있다'고 시사했다. 라이올라는 "데 리흐트는 유럽 최고의 센터백 중 한 명"이라며 "그는 시즌이 끝나면 유벤투스를 떠날 수 있다"고 밝혔다. 데 리히트의 계약은 2024년 6월까지로 여유가 있지만, 이적 가능성이 거론돼 거취에 물음표가 찍혔다.

그와 연결되는 구단은 첼시다. 첼시는 세비야 수비수 줄스 쿤데(23) 영입설이 꾸준히 흘러나왔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프랑스 출신인 쿤데는 키가 178㎝로 작은 편이다. 하지만 움직임으로 신체적 불리함을 극복하는 스타일. 수비 보강을 원한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의 '구매 리스트'에 있었지만, 이적료 합의가 되지 않아 이적이 불발됐다.

데 리흐트는 좋은 대안이다. 네덜란드 출신으로 유벤투스 수비의 핵. 올 시즌 리그 3경기, 챔피언스리그 1경기에 출전했다. 다만 이적 성사 여부는 물음표다. 익스프레스는 '첼시 이적설에도 불구하고 데 리흐트는 유벤투스에서 행복하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