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장 난입해 공 가로챈 강아지, '이달의 선수상' 받았다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9.15 06:41

사진 시빌 서비스 노스 트위터

사진 시빌 서비스 노스 트위터

아일랜드 여자 크리켓 경기장에 난입한 강아지가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

국제크리켓평의회(ICC)는 13일(현지시간) 공식 인스타그램에 '대즐'이라는 이름의 강아지 사진을 공개하고 "이달의 선수상을 추가로 받게됐다"며 "활약상을 감상하라"고 밝혔다.

영상에 따르면 대즐은 지난 11일 아일랜드 여자 크리켓 기르브레디와 시빌 서비스 노스 경기에 난입했다.

사진 ICC 인스타그램

사진 ICC 인스타그램

당시 관중석에 있던 대즐은 선수의 타격과 함께 경기장으로 뛰어들었다. 공을 가로챈 대즐은 선수들을 피해 달아났고, 경기 중이던 선수 피셔에게 공을 전달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피셔는대즐의 주인이다.

피셔가 뛰는 경기에 가족들을 따라온 대즐이 평소 공놀이를 할 때처럼 공을 물어 주인에게 가져간 것으로 보인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선수들과 중계진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