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명 모여있던 정육점 천장 와르르 무너졌다…6명 부상

중앙일보

입력 2021.09.11 20:08

업데이트 2021.09.11 21:48

경북 경산에서 정육점 천장이 무너져 안에 있던 손님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경산소방서 제공]

[경산소방서 제공]

11일 소방 등에 따르면 오전 10시 53분께 경산시 대평동 한 정육점에서 천장 내부 자재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손님 2명이 중상을 입는 등 모두 6명이 다쳤다.

당시 건물 안에는 손님과 직원 20여명이 있다가 천장이 무너질 듯한 소리가 나자 긴급히 몸을 피했다. 그 과정에서 6명이 천장 낙하물을 맞았다.

소방 관계자는 “천장 소리에 모두 긴급 대피해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부상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