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호 태풍 '찬투' 북상 중...이전 '오마이스' 보다 위력 세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11 15:07

업데이트 2021.09.11 15:32

올해 한반도에는 태풍 피해가 비교적 적었다. 지난달 말 12호 태풍 ‘오마이스’가 한반도 남쪽을 지나가며 부산·울산·경남과 경북 일부 지역에 침수 피해를 입혔다.

태풍 ‘찬투’ 예상 진로.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태풍 ‘찬투’ 예상 진로.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오마이스’에 이어 올해 한반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두번째 태풍이 북상하고 있다. 14호 태풍 ‘찬투’다.

‘찬투’는 이번 주말 대만을 통과한 뒤 14일께 우리나라에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오마이스’보다 한층 위력이 클 것이라 분석돼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찬투'는 12~13일 대만 남단과 중국 남동해안 부근을 거쳐 빠르면 14일, 늦어도 15일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예정이다.

‘찬투’는 30도 안팎의 고수온지역을 지나가면서 폭발적으로 발달할 에너지원을 확보했고, 북쪽에 놓인 아열대 고기압으로 인해 회전력이 증가한 데다 직경 400㎞로 규모의 작은 크기로 집중도를 강화해 빠르게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중심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대로 매우 강한 수준이며 중심 부근의 풍속은 초속 50m 안팎에 달한다. 우리나라에 근접할 때까지 위력은 약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만을 거쳐 북쪽으로 향하는 진로의 경우 14일 전후에 제주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태풍이 저기업으로 변질돼 북상하더라도 한반도 북쪽 상공에 찬공기와 마주칠 경우 매우 많은 비를 뿌릴 수 있어 방심할 수 없다.

‘찬투’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꽃의 한 종류다.

한편 일요일인 12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제주는 흐리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