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에이스 12개' 메드베데프, US오픈 결승 선착

중앙일보

입력 2021.09.11 09:34

다닐 메드베데프가 US오픈 결승전에 올랐다. [AP=연합뉴스]

다닐 메드베데프가 US오픈 결승전에 올랐다. [AP=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2위 다닐 메드베데프(25·러시아)가 US오픈 단식 결승에 선착했다.

메드베데프는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2021 US오픈(총상금 5750만 달러) 남자단식 4강전에서 세계랭킹 15위 펠릭스 오제알리아심(캐나다)를 3-0(6-4, 7-5, 6-2)로 완파하고 결승 무대를 밟았다. 서브 에이스만 12개를 꽂아넣었다. 공격 성공 횟수도 37-17로 앞도했다. 2시간 4분 만에 경기를 끝냈다.

메드베데프는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4위 알렉산더 츠베레프(독일)와의 다른 4강전 승자와 13일 결승전을 치른다.

메드베데프는 2019년 US오픈, 2021년 호주 오픈에 이어 개인 통산 세 번째로 메이저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앞선 2차례 결승전 무대에서는 패했다. US오픈에서는 라파엘 나달과 5시간이 넘는 혈전 끝에 패했다. 호주 오픈에서는 노박 조코비치에게 0-3으로 완패했다.

US오픈에서 유독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2019년 준우승에 이어 2020년도 8강까지 무실세트 승리를 이어갔다.

조코비치가 결승전에 올라오면 이 경기 주목도는 배가될 전망이다. 조코비치는 단일 시즌 4개 메이저 대회 석권을 노린다. 이미 호주 오픈, 윔블던, 프랑스 오픈은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메드베데프는 조코비치 독주를 저지할 대항마로 나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