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위한 투자, 교통] 내·외부 통제 시스템, 3대 핵심 안전조치…안전 최우선과 ESG 경영 적극 실천 나서

중앙일보

입력 2021.09.10 00:05

지면보기

02면

국가철도공단

김한영 공단 이사장(왼쪽)이 지난 4월 이천~충주 철도 건설 현장을 방문해 공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국가철도공단]

김한영 공단 이사장(왼쪽)이 지난 4월 이천~충주 철도 건설 현장을 방문해 공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국가철도공단]

국가철도공단(이하 공단)이 공직을 이용한 재산증식과 투기를 원천 차단하는 엄격한 내·외부 통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안전 최우선과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공단은 공직윤리를 강화하기 위해 철저한 내부통제시스템을 구축, 업무의 투명성을 제고한다. 공단은 현재 국토교통부 산하기관 중 유일하게 2급 부장 이상에 대한 재산등록 및 취업제한을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는데, 최근 재산등록 범위를 철도사업 관련 부동산 업무와 정보를 취급하는 모든 직원까지 확대했다. 정보의 사적 활용과 공직을 이용한 재산 증식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또한 공단은 토지보상금 지급 시 직원 소유 부동산에 대해서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부패신고센터 기능을 확대한다. 철도건설 사업계획 수립·계약·역세권개발·감정평가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청렴 서약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비위행위자는 관련 업무를 배제하는 등 전사적인 윤리 경각심을 고취하고 있다.

공단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품질의 철도를 적기에 건설하고 사고를 예방하는 스마트 안전체계를 구축해 모든 국민이 철도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여름엔 근로자의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무더위 시간(오후 2~5시) 작업을 중지했다. 또한 ‘3대 핵심 안전조치’(기본 안전수칙, 추락위험 방지조치, 끼임 위험 방지조치) 준수 여부를 반복적으로 점검하고, 미준수 시 책임자 현장 퇴출 등 엄격한 제재를 추진한다. 아울러 최근 5년간(2016~2020)의 산업재해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고위험현장 선정을 완료했고, 전 현장을 대상으로 기관장 등 경영진 특별점검과 전 직원 상시점검을 생활화한다.

공단은 정부의 2050탄소중립 정책 이행과 철도중심의 대중교통체계를 실현하기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포함한 ‘탄소중립철도전략위원회’를 지난 6월 30일 구성했다. 위원회는 미래정책·그린뉴딜·ESG의 3개 분과로 나누고 학계 등 외부 전문가 9명, 내부 임원 7명으로 구성된 분과위원회를 주기적으로 개최한다. 향후 위원회에서 논의 및 제안된 사항은 공단 경영에 반영하고 백서로 발간할 계획이다.

공단은 지난 7월 30일 ‘2050 탄소중립 정책세미나’를 열고 탄소중립 관련 주요 정책 동향과 철도에 미치는 시사점을 대내외 위원들과 심도 있게 논의했다. 또한 ‘철도와 함께하는 탄소 ZERO!’를 슬로건으로 한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를 7월 26일부터 지난 3일까지 진행했다.

김한영 공단 이사장은 “국민 모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청렴과 혁신을 통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