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여자대학교, 2021 '대학기본역량진단' 일반재정지원대학 선정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5:28

수원여자대학교(총장 장기원)가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에서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됐다.

대학기본역량진단은 2015년 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를 전신으로 대학의 교육 여건, 학사 관리, 교육과정, 학생 지원, 교육 성과 등의 지표를 토대로 고등교육기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요소들을 3년 주기로 종합 평가하는 정책이다.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된 수원여대는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정부의 일반재정지원(대학혁신지원사업비)을 받게 된다. 교육부는 진단 대상 중 일반대학 183개교, 전문대학 133개교 등 모두 319개교를 대상으로 진단을 시행하고 136개 일반대학, 97개 전문대학 등 모두 233개교를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선정했다.

장기원 총장은 “이번 평가는 모든 구성원의 함께 노력한 덕분에 일반재정지원대학 선정이라는 큰 결실을 맺었다”라며 “이번 결과를 기초로 한 단계 더 혁신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발표는 2021년 대학기본역량진단 가결과로 이의신청 등 후속 절차를 거쳐 8월 말 일반재정지원대학으로 최종 확정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