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틱톡·유튜브 “탈레반 콘텐트·계정 금지”…트위터는?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08:03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규모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Facebook)과 틱톡(TikTok) 등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을 홍보하는 콘텐트 등에 대해 계속 금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는 페이스북과 틱톡이 탈레반을 ‘테러 조직’으로 간주하고 있다며 관련 콘텐트 및 계정에 대한 금지 조치를 유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탈레반과 관련해 게시물 및 이미지, 영상 등을 전담으로 감시 및 삭제하는 팀을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 다만 구체적인 팀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페이스북 관계자는 CNBC에 “탈레반은 미국 법에 따라 테러 조직으로 제재를 받고 있으며 관련 정책에 따라 그들과 관련된 서비스를 금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탈레반을 정부로 인정할지는 국제사회의 합의에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의 금지 조치는 자사 플랫폼인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에도 적용된다. 다만 탈레반이 메신저 서비스인 왓츠앱을 여전히 이용하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왓츠앱은 개인끼리 메시지를 주고받는 서비스로, 보안상 대화가 암호화돼 전달되기 때문에 페이스북도 그 내용을 볼 수 없다.

틱톡 애플리케이션의 모습. AP=연합뉴스

틱톡 애플리케이션의 모습. AP=연합뉴스

왓츠앱 관계자는 “사적 메신저 서비스로서 우리는 개인 간 대화에 접근할 수 없다”며 “제재 대상인 개인이나 조직이 왓츠앱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알게 된다면 조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틱톡 또한 CNBC에 탈레반을 테러 조직으로 지정했고, 이들을 찬양·미화하거나 지지하는 내용의 콘텐트는 계속 삭제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튜브도 그간 탈레반이 소유했거나 운영한다고 여겨지는 계정을 금지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을 통해 밝혔다.

다만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전 세계적으로 이용되는 SNS 트위터에서 탈레반은 금지 조치되지 않았다고 짚었다. 탈레반은 최근 기성 매체 인터뷰를 비롯해 트위터 등 온라인을 통해서 적극적으로 여론전을 벌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위터 측은 “트위터의 최우선 과제는 사람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으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며 “트위터 규칙에 위반되거나 폭력을 미화하는 등의 내용에 대해 검토하고 제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트위터를 통해 도움을 요청하고, 사람들을 돕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로고와 애플리케이션 모습. AFP=연합뉴스

트위터 로고와 애플리케이션 모습. AFP=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