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日공항서 속옷까지 벗기라 지시, 범죄자 취급 당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4 19:43

업데이트 2021.08.15 12:59

윤미향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윤미향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무소속 국회의원 윤미향 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가 과거 일본 공항에서 범죄자 취급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14일 일본 시민단체가 주최한 '김학순 공개 증언 30년·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온라인 세미나 기조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 자신이 일본을 방문했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오사카에서 2017년 8월 11일 공항에서 바로 이상한 사무실로 끌려갔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사무실에서) 30분~1시간 동안 '왜 왔냐? 어디로 갈 거냐? 오사카에서 누구를 만날 것이냐?' 등 거의 취조하듯이 범죄자 취급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히로시마 공항에서는 '속옷에 뭐가 들었느냐. 달러 다발이나 총기류, 마약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불합리하고 부당한 조사를 하는 방법을 통해서 겁박하고 불편하게 만드는 그런 일들이 일어나게 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당시는 이런 일들이 왜 일어나는지 몰랐는데, 지난 10일 MBC 'PD 수첩'의 보도로 진상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 국가정보원이 자신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방일 때 일본 공안과 우익 단체에 정보를 줬다는 보도 내용을 소개하면서 "충격적인 것은 저 여자(윤미향) 속옷까지 벗기라는 지시를 했다는 것이 드러냈다"고 했다.

윤 의원은 또 "왜 박근혜 정부 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라고 주장했다. 다만, 오사카 방문 때 공항에서 범죄자 취급을 받았다고 주장한 2017년 8월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다.

한편 윤 의원은 정대협 보조금·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