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격려금 1억 더 얹어 '4강 2억'···金 따면 6억 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15:10

업데이트 2021.08.05 15:36

4강 진출을 확정지은 뒤 환하게 웃는 여자배구 대표팀.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4강 진출을 확정지은 뒤 환하게 웃는 여자배구 대표팀.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도쿄올림픽 4강에 오른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추가 격려금 1억원을 받는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도쿄올림픽에서 4강 신화를 쓴 여자배구 대표팀에 기존에 계획한 포상금 외 추가로 격려금 1억원을 지급한다"고 5일 밝혔다.

KOVO가 당초 제시한 올림픽 포상금 계획은 금메달 5억원, 은메달 3억원, 동메달 2억원, 4위 1억원이었다. 하지만 2012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에 4강 진출을 이루며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한 대표팀을 격려하기 위해 연맹과 구단이 뜻을 모았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5년 만의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브라질과 준결승은 6일 오후 9시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