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하루 103개 의원실 돌았다…국회 방역수칙 위반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22:38

업데이트 2021.08.03 22:46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을 예방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들을 예방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하루동안 같은 당 의원 103명 사무실을 모두 방문하는 과정에서 국회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국회 보좌진 등의 익명 게시판인 페이스북 ‘여의도 옆 대나무숲’ 계정에 “대통령 후보는 방역수칙 위반해도 되나?”라고 시작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사전 신고도 없이 윤 전 총장과 그 일행 10여 명이 한꺼번에 몰려다니면서 103명의 국회의원 방을 다 돌았다”며 “함께 다닌 10여 명 중에 한 분이라도 코로나 확진자나 밀접접촉자가 있다면 국회 의원회관 103명의 방은 전부 셧다운 돼야 한다. 큰일 날 일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회 사무처의 현행 방역 수칙에 따르면, 국회의원이나 보좌진이 의원회관 사무실에 외부인을 초대하려면 그의 인적 사항을 미리 사무처에 제출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출입증을 발부받더라도 층간 이동이 제한된다.

글쓴이는 “하는 거 보면 아직도 초선 국회의원보다 못한 아마추어 같다”며 “모르고 했는지, 아니면 알고도 그냥 강행한 건지 모르지만 명백한 코로나 국회 방역수칙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지난달 22일 의원회관 9층에서 태영호 의원을 만난 뒤 같은 층에 있는 국민의힘 의원실을 돌아다녔다.

그러나 최 전 원장은 하루 전날 인적 사항을 제출하고 의원실별로 방문 허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회 방역 수칙을 엄격히 지키기 여의치 않았다”며 “다만 체온을 측정하고 비말 확산을 차단하는 등 일반적인 방역 조치는 확실히 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