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 찌른 박상영' 男 에페 단체, 만리장성 무너트리고 동메달 획득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19:28

업데이트 2021.07.30 20:11

박상영(오른쪽)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 중국과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영(오른쪽)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 중국과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 펜싱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마세건(27·부산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가 호흡을 맞춘 한국은 30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을 45-42로 꺾었다.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 올림픽 메달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 한국 펜싱이 올림픽 단체전에서 메달을 딴 종목은 남자 사브르(2012 런던, 2020 도쿄 금메달), 여자 에페(2012 런던, 2020 도쿄 은메달), 여자 플뢰레(2012 런던 동메달)뿐이다.

결승은 팽팽했다. 대표팀은 2세트까지 4-2로 앞섰지만 3, 4세트에서 각각 1점씩 더 허용해 동점. 5세트에 나선 송재호가 동차오와의 맞대결에서 7-8로 밀려 20-21로 뒤처졌다. 6세트 '에이스' 박상영마저 흔들려 23-27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하지만 대표팀은 7세트 송재호, 8세트 권영준이 격차를 좁혔다. 이어 34-34 동점에서 9세트를 시작한 박상영이 주 특기 날아 찌르기로 동차오를 무너트렸다.

대표팀은 8강에서 기적의 역전승을 해냈다. 30-34로 뒤진 채 시작한 마지막 9세트에서 날아 찌르기를 앞세운 박상영이 승부를 뒤집었다. 스위스 백전노장 벤자민 스테픈을 거침없이 몰아붙여 44-39로 경기를 마쳤다. 9세트 점수가 14-5일 정도로 완벽한 마침표였다. 상승세를 탄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일본을 만났다. 일본은 이번 대회 8번 시드로 5번 시드인 대표팀보다 한 수 아래로 평가받았다. 하지만 경기 초반 1-11까지 점수 차가 벌어졌고 격차를 좁히지 못해 동메달 결정전으로 떨어졌다.

대표팀은 빠르게 분위기를 수습했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남자 에페 금메달을 획득한 박상영을 앞세워 중국을 무너트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