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경영] 다양한 캠페인으로 환경문제 선제적 대응

중앙일보

입력 2021.07.30 00:06

지면보기

06면

DL그룹이 연말까지 친환경 캠페인을 진행하는 가운데, 직원 가족들도 소외계층 어린이의 환경 교육 지원 사업에 힘을 보탠다. 직원 가족들이 환경문제에 대한 교육용 팝업북을 제작해 이를 지역 아동센터에 전달한다. [사진 DL그룹]

DL그룹이 연말까지 친환경 캠페인을 진행하는 가운데, 직원 가족들도 소외계층 어린이의 환경 교육 지원 사업에 힘을 보탠다. 직원 가족들이 환경문제에 대한 교육용 팝업북을 제작해 이를 지역 아동센터에 전달한다. [사진 DL그룹]

DL그룹이 ESG(Environment·Social·Governance) 경영을 강화하고 기후변화, 에너지 고갈 등 환경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캠페인을 시작한다. ‘지구를 위한 DL의 착한 일’이라는 주제로 본사와 현장에서 연말까지 다양한 캠페인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DL그룹

DL이앤씨·DL케미칼·DL건설·DL에너지 등 DL 계열사가 모여 있는 서울 종로구 디타워 돈의문 본사에선 환경 보호를 위해 개인이 실천할 수 있는 작은 활동을 주목하고 있다. 쓰레기 배출은 줄이고, 낭비되는 에너지를 절약하는 ‘제로 웨이스트 챌린지(zero waste challenge)’를 실시한다. 직원들에게 일회용 컵 대신 개인 컵 사용, 이면지 사용 확대, 출퇴근 시 대중교통 이용 등을 권장하고, 디지털 보고 활성화 및 PC 절전 생활화, 실내 적정 냉난방 온도 유지 등의 활동을 전사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직원 가족들이 동참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소외계층 어린이들의 환경 교육 지원 사업에 직원 가족들이 힘을 보태기로 했다. 직원 가족들이 환경문제에 대한 교육용 팝업북을 제작해 이를 지역 아동센터에 전달할 예정이다.

본사 외 전국 곳곳에 위치한 사업장에선 작업 환경에 특화된 활동을 한다. DL이앤씨와 DL건설이 운영하는 건설 현장에선 친환경 현장을 조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건설폐기물은 줄이고 재활용을 확대하는 한편, 분리수거를 강화하는 3R(Reduce· Reuse·Recycle) 활동을 모든 현장에서 펼친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친환경 장비와 하이브리드 차량 사용도 확대한다. 현장 사무실에는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전기 사용량을 줄일 계획이다. 또한 용수 사용량을 줄이고 재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빗물과 폐수처리시설에서 걸러진 방류수로 비산먼지를 제거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