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동 퇴짜에도 윤석열 품는 최재형…고지식? 고도의 전략?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7:26

업데이트 2021.07.29 18:16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에 대해 “인간에 대한 이런 더러운 폭력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종로 어느 거리에 윤석열 후보의 가족들을 비방하는 벽화가 걸렸다는 뉴스를 접했다”며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것은 저질 비방이자 정치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라며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이와 같은 인신공격을 일삼는 것은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최 전 원장은 이어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 본인과 주변인들에 대한 검증은 꼭 필요하다. 하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그 선을 넘는다면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일을 결코 용인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앞서 지난달 김건희씨는 자신이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에 대해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지난 27일 김건희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것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앞서 지난달 김건희씨는 자신이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에 대해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지난 27일 김건희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것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최 전 원장의 페이스북 글은 전날 회동 제안과 맞물려 주목받았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을 중심으로 당내 계파 갈등이 재현될 조짐이 보이자 전날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하자”며 회동을 제안했다. 당내 세력을 넓혀가는 윤 전 총장을 향한 견제구라는 해석도 나왔다. 하지만 윤 전 총장 측은 답변을 하지 않으며 사실상 퇴짜를 놓았다.

그런 가운데서 최 전 원장이 윤 전 총장의 가족을 비방하는 벽화를 정면 비판한 것이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중 첫 반응이기도 하다. 최재형 캠프 측은 정치 공학적 유불리가 아니라 원칙과 품격을 중요시하는 최 전 원장의 평소 성격에서 나온 글이라고 설명했다. ‘최재형 캠프’의 김영우 상황실장은 28일 “최 전 원장이 고지식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관련 의혹에 대한 언급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반면 최 전 원장이 자신의 원칙주의자 이미지를 강화하는 동시에 야권 지지율 1위 윤 전 총장을 계속 언급함으로써 야권 ‘2강’ 이미지를 굳히기 위한 전략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대선 경선 후보자 간담회에 참석한 뒤 윤 전 총장과 회동에 대해 “공개적으로 (제안을) 드린 거니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요청을 드리는 건 그분(윤 전 총장)한테 항의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며 회동 제안을 또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경선 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경선 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과 공통점을 강조하며 “우리 두 사람은 현 정부의 여러 가지 문제들을 가까이에서 봤고, 그 과정에서 공직을 사퇴하고 대선 후보로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우리 두 사람이 힘을 모아 정권교체를 하길 바라고 있다. 우리는 따로 가는 게 아니라 같은 목표로 간다는 걸 확인해드리면서 국민을 안심시키기 위한 생각으로 회동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최 전 원장을) 당장 오늘, 내일 뵙는 거보다 제가 어느 정도 거취를 정하게 되면 뵙는 게 좋지 않겠나. 안 뵐 이유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봬도 특별히 나눌 이야기도 많진 않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