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친구 기아대책, 카메룬 여성 '드림스쿨 직업기술훈련원' 착공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6:54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카메룬에서 ‘드림스쿨 여성직업기술훈련원’(이하 드림스쿨)의 신축공사(Dream Builder Project in Cameroon)를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여성 교육 접근성 열악한 아다마우아주 베카호세레 마을서 2022년 6월 준공 예정
전문 교사 통한 재봉‧컴퓨터 교육 제공… 2026년 사업 권한 이양 및 현지 완전 자립 목표
"꿈꿀 수 없던 카메룬 여아들의 희망의 터전 되도록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나갈 것"

카메룬 아다마우아 주(州)의 은가운데레 시(市) 베카호세레 마을에 들어서는 드림스쿨은 2022년 6월 준공을 마치고 현지 여아 청소년에게 경제적 자립에 필요한 기술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다마우아 주(州)는 학급 당 학생 수가 91.2명으로 카메룬 내 두 번째로 교사 수가 부족한 지역이다. 이슬람 문화권에 속해 있는 이곳은 조혼, 강제 결혼, 아동 노동, 과부, 가사노동 등의 이유로 여성이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적으며 지역 내 15-24세 여성의 문맹률이 60%에 육박하고 있는 실정이다.

기아대책은 이번 카메룬 드림스쿨 건립을 통해 ▲학교 시설 ▲교육 비품 ▲내부 기자재 등을 구축하고 경제적 자립에 특화된 커리큘럼을 활용해 지금의 다양한 문제 해결을 위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새 학교의 시설은 교실 8칸, 실습실 3개 동, 다목적 공간 2개 동, 식당 1개 동, 화장실 5칸, 창고 4칸 규모로 설립된다. 내부엔 교육 진행을 위한 책걸상과 더불어 컴퓨터 기기 등의 교보재가 구비될 예정이다.

안정적인 교육의 질을 확보하기 위한 수업 체계도 마련됐다. 기아대책은 카메룬 정부 기준에 부합한 전문 교사를 12명을 채용하고 재봉‧컴퓨터 두 개 분야의 기술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수업은 1학년‧2학년‧특수반(장애인, 외국인 등 취약계층) 3개 학년으로 구분해 오전/오후 총 6개 반으로 나눠 진행된다.

기아대책은 준공 첫해인 2022년에 12~21세의 여아 272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시작해 2026년까지 매년 272명씩 교육인원을 늘려 총 1,360명 이상의 학생들이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2026년 이후에는 현지 기관에 학교 운영 등 모든 사업 권한을 이양함으로써 현지의 완전한 자립을 이루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지혜 희망친구 기아대책 기대봉사단은 “카메룬 아다마우아 지역의 현지 여성들은 종교문화적 요인으로 교육의 소외 및 경제적 자립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며, 외부의 도움 없이는 미래를 꿈꿀 수 없는 현실에 처해 있다”며 “새롭게 생기는 드림스쿨이 이름처럼 현지 여아들에게 꿈과 희망의 터전이 되길 바라며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1989년에 설립된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로, 누적 후원자 수는 606,485명(2020년 12월 기준)이며 후원자들의 소중한 기부금은 체계적 시스템 하에서 투명하게 효율적으로 집행되고 있다. 한국가이드스타의 공익법인 투명성 및 효율성 평가에서 2017년 이후 3년 연속 만점을 받으며 투명성을 증명하기도 했다.

조직은 국내외 사업을 투명하고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총 3개(사단, 사회복지, 재단)법인으로 구성, 통합 운영하고 있다. 사단법인은 전 세계 50여 개 국에 기대봉사단을 파견해 국제구호개발, 국내복지, 대북지원사업 등을 주로 수행하고 있으며, 사회복지법인은 전문적인 복지사업 수행을 위해 사단법인과 함께 국내복지사업 중 사회복지시설 운영사업과 국내아동성장사업에 특화해 운영하고 있다. 재단법인은 사회적기업으로서 일자리 창출과 나눔가게, 공정무역 커피 사업 등을 수행한다.

기아대책은 이러한 투명성과 전문적인 구호역량을 바탕으로 국내외 굶주리고 소외된 이웃들 가장 가까이에서 흔들림 없이 희망을 전하는 ‘희망친구’가 되어 공동체의 성장과 자립을 이뤄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