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4방 얻어맞은 김광현 "제대로 된 구종이 하나도 없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15:17

업데이트 2021.07.29 15:24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MLB) 진출 후 처음으로 홈런 4개를 맞았다. 2와 3분의 2이닝 동안 무려 5실점 했다.

29일 클리블랜드전에서 아쉬워하는 김광현. [AP=연합뉴스]

29일 클리블랜드전에서 아쉬워하는 김광현. [AP=연합뉴스]

김광현은 29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원정경기에서 2와 3분의 2이닝 동안 홈런 4방을 포함해 5안타를 허용하고 5실점을 기록했다.

김광현이 한 경기에서 홈런 4방을 맞은 것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처음이다. 2와 3분의 2이닝은 올 시즌 최소 투구 이닝이다. 평균자책점은 2.88에서 3.31로 치솟았다. 전날까지 7월 4경기에서 4승 무패 평균자책점 0.72로 호투했던 김광현의 모습이 아니었다.

김광현은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전체적으로 컨디션도 안 좋았다. 제대로 된 구종도 하나도 없었다. 계속 실투가 들어가면서 안 좋은 결과가 나왔다. 내가 원하지 않는 곳에 공이 들어가면서 홈런이 나왔고, 스트라이크를 던져야 할 때 볼을 던졌고, 카운트를 잡으러 들어가는 공이 많이 몰렸다"며 아쉬워했다.

김광현은 내셔널리그 이달의 투수상을 받을 수도 있었다. 그러나 이날 부진하면서 물거품이 됐다. 그는 "운 좋게 한 달 동안 6이닝 이상씩 계속 던지며 실점을 최소화해서 많이 이길 수 있었다. 미친놈 소리 듣겠지만, 7월 한 경기당 2점씩 줬다고 맘 편하게 생각하겠다"며 "다음 달에는 한 경기 한 경기 실점을 최소화하는 피칭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