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m를 49초요? 정말 오버했네요" 껄껄 웃은 황선우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1:23

업데이트 2021.07.27 15:31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에서 황선우가 메달 획득에 실패한 뒤 아쉬운 표정으로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에서 황선우가 메달 획득에 실패한 뒤 아쉬운 표정으로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개인 첫 올림픽 결승 무대를 마친 황선우(18·서울체고)의 표정에는 시원섭섭함이 느껴졌다. 그의 입에서 나온 첫 말도 "자유형 200m 결승을 완주해서 후련하다"였다.

한국 수영의 새 희망 황선우는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 45초 26으로 8중 7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전날 열린 준결승에선 1분 45초 53으로 터치패드를 찍어 전체 16명 중 6위로 상위 8명이 진출하는 결승행을 확정했다. 한국 경영이 올림픽 결승에 오른 건 그가 7번째. 2012년 런던올림픽 박태환(자유형 400m, 200m) 이후 9년 만이었다.

시원시원하게 물살을 갈랐다. 결승전 7번 라인에 배치된 황선우는 0.58초(1위)의 빠른 반응 속도로 입수했다. 50m를 23초 95로 1위로 턴한 뒤 100m마저 49초 78로 1위, 150m까지 1분 16초 56으로 1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150m 구간이 지나면서 힘이 빠졌고 7위로 처졌다. 영국의 톰 딘이 1분 44초 22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위와 3위는 각각 던컨 스캇(영국·1분 44초 26), 페르난도 셰페르(브라질·1분 44초 66)가 차지했다.

26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200미터 준결승에 출전한 황선우(서울체고3) 선수가 경기를 마친 후 수영장을 나서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6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수영 남자 200미터 준결승에 출전한 황선우(서울체고3) 선수가 경기를 마친 후 수영장을 나서고 있다.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황선우는 경기 뒤 "150m까지는 페이스가 좋았는데 마지막 50m는 오버페이스로 뒤처졌던 것 같다. (옆 라인 선수들과) 같이 가면 뒤처질 거 같아서 처음부터 치고 나가는 레이스를 생각했다. 150m까지 옆에 아무도 없어서 '뭐지?' 싶었다. 체력적인 부분이 아쉽지만 괜찮다"고 말했다.

그는 "오버페이스에 걸려서 정신없이 왔다"며 "체력적인 부분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컨디션 관리도 확실하게 해야 한다는 걸 느꼈다"고 강조했다. 이어 100m를 49초 78로 턴했다는 취재진의 얘길 듣고 "49초요? 정말 오버페이스였다. 마지막 (뒤처진) 50m가 납득이 된다"며 껄껄 웃었다.

황선우는 곧바로 9시간 정도 휴식 후 저녁 7시 17분 자유형 100m 예선에 출전한다. 각오는 간단했다. "별 생각하지 않고 열심히 뛰어보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