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가장 황홀했던 90초…황선우, 희망을 갈랐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27 10:51

업데이트 2021.07.27 12:15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한 황선우. [d연합뉴스]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한 황선우. [d연합뉴스]

한국 수영 기대주 황선우(18·서울체고)가 자신의 첫 올림픽 결승 무대에서 7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 45초 26로 8중 7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전날 열린 준결승에선 1분 45초 53으로 터치패드를 찍어 전체 16명 중 6위로 상위 8명이 진출하는 결승행을 확정했다. 한국 경영이 올림픽 결승에 오른 건 그가 7번째. 2012년 런던올림픽 박태환(자유형 400m, 200m) 이후 9년 만이었다.

시원시원하게 물살을 갈랐다. 7번 라인에 배치된 황선우는 0.58초(1위)의 빠른 반응 속도로 입수한 뒤 역영을 펼쳤다. 50m를 23초 95로 1위로 턴한 뒤 100m를 49초 78로 1위, 150m까지 1분 16초 56으로 1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150m 구간이 지난 뒤 힘이 빠지면서 마지막 7위로 처졌다. 영국의 톰 딘이 1분 44초 22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러나 황선우의 역영은 무더위와 코로나에 지친 한국인에게 청량감을 줬다. 그가 출반 신호를 기다리는 순간부터 170m 역영을 펼친 90초 동안 대한민국은 너무나 황홀했다. 마지막 30m 구간 황선우의 힘이 떨어졌으나, 국민들은 충분히 힘을 얻었다.

결승전 결과를 떠나 이미 황선우는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줬다. 황선우는 지난 25일 열린 200m 예선에서 1분 44초 62로 한국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동시에 세웠다. 특히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박태환이 작성한 한국기록(1분 44초 80)을 11년 만에 0.18초 앞당기는 성과를 거뒀다. 50m 랩타임 기준으로는 2009년 폴 비더만(독일)이 세계신기록(1분 42초 00)을 세울 때보다 0.15초가 더 빨랐다. 그만큼 초반 폭발적인 스피드로 물살을 갈랐다.

200m 결승을 마친 황선우는 이날 밤 7시 17분 자유형 100m 예선을 치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