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톱10 '제로(0)'... 거센 도전 받고 올림픽 나설 한국 여자 골프

중앙일보

입력 2021.07.26 11:10

박인비. [AFP=연합뉴스]

박인비. [AFP=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 나서는 한국 여자 골프 4인방이 '올림픽 전초전' 대회에서 아쉬운 결과를 내고 올림픽 도전을 펼친다.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올해 LPGA 투어 19개 중 3개만 한국 우승
경쟁국 성장, 신예 상승 등에 영향

26일(한국시각) 끝난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여자 골프 국가대표 4인방, 박인비(33), 김세영(28), 고진영(26), 김효주(26)는 한 명도 톱10에 오르지 못했다. 3라운드까지 공동 8위였던 김효주가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3개로 1타를 잃어 합계 8언더파 공동 17위에 올랐다.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인 박인비가 공동 12위(10언더파)에 올라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최종일 3타를 줄인 김세영은 공동 38위(3언더파), 2타를 줄인 고진영은 공동 60위(2오버파)로 대회를 마쳤다.

기대를 모았지만, 결과가 아쉬웠다. 박인비, 김세영은 첫날과 셋째날 퍼트수가 30개를 훌쩍 넘겼을 만큼 퍼트가 잘 안 됐다. 고진영은 셋째날 올해 들어 치른 18홀 라운드 중 가장 나쁜 성적(5오버파)을 냈다. 셋째날까지 톱10이었던 김효주는 최종 라운드에서 1타를 잃어 순위가 내려갔다.

김효주. [AFP=연합뉴스]

김효주. [AFP=연합뉴스]

'세계 최고'로 꼽히는 한국 여자 골프는 올해 들어 큰 도전을 받는 모양새다. 올림픽에 나설 멤버 구성은 5년 전보다 더 좋다. 26일 기준, 세계 랭킹 톱5에 모두 포진했다. 고진영이 2위, 박인비가 3위, 김세영이 4위, 김효주가 5위다. 고진영, 박인비, 김효주는 올해 LPGA 투어 우승도 경험했다. 그러나 다른 경쟁국들의 도전이 만만치 않다.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이민지(호주)를 비롯해 올해 메이저 대회 우승은 모두 경쟁국들이 가져갔다.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패티 타바타나킷(태국), US여자오픈 정상에 오른 유카 사소(필리핀) 등 젊은 신예들이 무섭게 떠올랐다. KPMG 여자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넬리 코다(미국)는 3승을 거둬 한국 선수를 따돌리고 세계 1위에 올랐다. 올 시즌 19개 LPGA 투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건 3개에 불과하다.

도쿄올림픽 골프가 열릴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은 한국의 골프장과 비슷해 동아시아 선수들에게 유리하단 전망이 많다. 다만 전체적으로 낯선 코스 조건, 무더위, 코로나19 관련 사항 등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넘어야 할 산도 많다. 올림픽에 나설 선수들은 곧장 귀국길에 올라 국내에서 휴식을 취한 뒤, 오는 31일 일본으로 출국할 계획이다.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는 다음달 4일부터 나흘간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