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조롱하다 확진된 美30대, 죽는 순간까지 "백신 안맞아"

중앙일보

입력 2021.07.25 08:36

업데이트 2021.07.25 09:09

미국 캘리포니아 서터 루이스빌 병원에서 의료진이 갑자기 증상이 악하돼 산소 삽관을 한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에선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등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지난 겨울 수준으로 치솟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서터 루이스빌 병원에서 의료진이 갑자기 증상이 악하돼 산소 삽관을 한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에선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등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지난 겨울 수준으로 치솟고 있다. [AP=연합뉴스]

백신에 대해 비웃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던 미국의 30대 남성이 결국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이 남성은 죽는 순간까지도 백신 접종을 거부하며 정부의 노력을 비난하는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AP는 코로나19에 걸린 스티븐 하먼이라는 34세의 남성이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지난 21일 숨졌다고 보도했다.

소셜미디어에 "백신은 내 고민 아니야"
확진 후 한 달만에 폐렴 악화돼 입원
입원 중에도 바이든 백신 정책 조롱 트윗
삽관 후 마지막 트윗 남기고 사흘 뒤 사망

하먼이 인스타그램에 남긴 정보에 따르면 그는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한 달여만에 폐렴 증상이 악화했고, 6월 말쯤 입원을 했다.

입원 전에도 그랬고 이후에도 그는 줄곧 소셜미디어를 통해 백신 접종에 비판적이었다.
지난달 3일에는 트위터에 "나에게 99개의 고민이 있지만 백신은 그중 하나가 아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래퍼 제이지의 노래에 나오는 "나에게 99개의 고민이 있지만 그녀는 그중 하나가 아니다"라는 가사를 패러디한 것이다.

입원 중이던 지난 8일에는 각 가정을 방문해 백신 접종을 장려하겠다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을 비판했다.
"집집이 찾아가는 바이든의 백신 '감시자'는 '코비드의 증인'이라고 부를 만 하다. #계속돌아다녀라얼간아"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각 가정을 찾아다니며 포교하는 특정 종교집단을 빗대 비웃은 것이다.

지난달 3일 스티븐 허먼은 백신이 자신에게 전혀 중요하지 않다는 취지의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지난달 3일 스티븐 허먼은 백신이 자신에게 전혀 중요하지 않다는 취지의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후 상태가 위중해지는 동안에도 하몬은 병상 위 자신의 모습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아주 조금만 움직여도 심장 박동수가 치솟고 휴대전화 문자를 보내는 것조차 힘에 부친다"며 증상을 전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하먼은 자신이 회복된 뒤에도 백신 주사를 맞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그러다 결국 의료진의 권고대로 산소 삽관 치료를 하기로 했다며 자신이 언제 일어날 수 있을지 모르니 기도해달라는 트윗을 마지막으로 사흘 뒤 숨을 거뒀다.
사망 소식이 알려진 뒤 그의 소셜미디어 계정은 모두 비공개로 전환됐다.

미국 언론들은 하먼이 자신이 다니던 교회를 통해 백신에 대한 잘못된 믿음을 가졌을 가능성에 주목했다.
CNN은 그가 LA의 힐송교회 신자였으며, 입원 기간 이 교회 브라이언 휴스턴 원로목사와 자주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보도했다.

휴스턴 목사는 트위터를 통해 그의 사망 소식을 알리며 애도했다. 백신과 관련해선 "(교회의) 많은 직원과 신도들이 이미 백신을 접종했다"면서도 "다만 이것(백신 접종)은 개인이 의료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 결정할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그의 트윗에는 "좀 더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을 권유해야 한다"는 반박 글들이 달리기도 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는 미국에선 특히 접종을 거부하거나 미루는 젊은 층 사이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LA 카운티의 경우 지난 22일 기준 일주일 평균 하루 확진자 수가 3000명을 넘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절정에 달했던 지난 2월 수준을 따라잡았다.
코로나19로 인한 병원 입원 환자 수는 655명이었는데, 지난주에 비해 200명 넘게 증가한 수치다.

LA 시더스 시나이 메디컬센터의 오렌 프리드먼 박사는 "병원에 입원할 정도의 확진자들은 모두 백신 미 접종자"라며 "(하먼같은 젊은이들의 죽음으로) 엄청나게 사기가 저하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