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합참 "北,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2021-10-19 10:29:01

유도 여자부 첫 주자 강유정 깜짝 삭발..."모든 것 쏟아부어"

중앙일보

입력 2021.07.24 11:02

업데이트 2021.07.24 12:44

유도 경량급 강유정이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삭발했다. [연합뉴스]

유도 경량급 강유정이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삭발했다. [연합뉴스]

유도 여자 경량급 간판 강유정(25)이 깜짝 삭발로 도쿄올림픽 메달 의지를 다졌다.

오늘 48㎏급 메달 후보
계체 통과 위해 머리 밀어

24일 도쿄 일본 무도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48㎏급에 출전하는 강유정은 머리를 하얗게 밀었다. 그는 전날 계체 통과를 위해 마지막 체중 감량을 하다 머리카락까지 다 깎았다.

그는 보통 대회 앞두고 몸무게 5㎏ 정도를 빼는데, 이번엔 평소보다 감량이 더뎠다. 계체 통과가 아슬아슬해지자 삭발하기로 했다. 말그대로 모든 것을 쏟아부은 것이다. 덕분에 강유정은 계체를 통과했다.

배상일 여자 유도대표팀 감독은 "강유정은 52㎏급과 함께 여자팀의 유력 메달 후보다. 당일 컨디션에 따라 금메달도 기대해볼 만한 선수다. 그동안 최선을 다해 준비한 결실을 맺기를 바란다"고 응원했다.

한국 유도는 24일 강유정과 남자 60㎏급 김원진이 나란히 유도 첫 주자로 나선다. 두 번째 올림픽 출전인 김원진은 금메달 후보다. 5년 전 리우올림픽에선 조기 탈락했다. 부진과 슬럼프를 극복하며 기량을 업그레이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