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이 불러낸 野 주자들…송영길 "靑, 몰랐다는 건 무능자백"

중앙일보

입력 2021.07.21 17:23

업데이트 2021.07.21 17:30

송영길(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방송센터에서 진행된 당대표 토론배틀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송영길(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왼쪽) 국민의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방송센터에서 진행된 당대표 토론배틀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 문재인 정부의 고위공직자들이 야권 대선 주자로 나선 것에 대해 "당시 (청와대) 실무진은 '그럴 줄 몰랐다' '배신했다'고 하지만, 스스로 무능했다는 걸 자백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21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대표 TV토론에서 청와대를 향해 "무조건 잘못했고 부족했다"면서도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도 YS(김영삼 전 대통령) 밑에서 감사원장을 하다가, 총리를 하다가 대통령 후보에 나왔지만 실패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을 겨냥해 "그 두 분이 정부와의 마찰을 이유로 대통령 후보로 나갈 이유가 될 수 있는가"라며 "그건 자기합리화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을 향해 "(본인을) 발탁한 대통령에 대한, 우리나라 헌법적 질서에 대한 최소한의 유감 표명을 하고 나서 정치를 해야 한다"며 "나오자마자 우리(문재인) 정부에 대해 악담하는 것은 보기에도 좋지 않고 성공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준석 "尹·崔, 이번 정부 아님 정치 안 했을 수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번 정부에서의 일련의 사건이 아니었으면 정치 참여를 안 했을 수도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제가 윤 전 총장의 위치에 있었어도 상관이라고 주장하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자기를 괴롭히고 감사하고, 법원에서는 (징계 사유가) 아니라고 했다"며 "이런 상황이 벌어지면 저 같아도 (정치하겠다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추 전 장관이 재직 당시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를 강행한 것과 관련해 "추 전 장관이 사전절차가 미숙하고 무리하게 한 게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윤 전 총장이 판사 신상을 모집한 건 잘못했다고 법원에서 평가했다. 문제가 있던 것"이라고 했다. 이어 "추 전 장관은 경선 와중에 당원과 국민의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