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시애틀전 추격 아치...시즌 34호포

중앙일보

입력 2021.07.19 10:07

오타니 쇼헤이. [USA 투데이=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 [USA 투데이=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후반기 첫 홈런을 때려냈다.

오타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홈 경기에 2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3타수 2안타 2타점 2볼넷을 기록하며 활약했다. 홈런 1개 포함 4출루를 기록하며 에인절스의 공격을 이끌었다. 소속팀은 4-7로 패하며 그의 활약은 빛이 바랬지만, 홈런 1개를 쏘아 올리며 이 부문 2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와의 차이를 벌렸다

오타니는 에인절스가 0-2로 지고 있던 1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나서, 시애틀 선발 투수 로건 길버트를 상대했다.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체인지업에 배트를 헛돌리며 삼진을 당했다.

첫 출루는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2사 1·3루에서 앞서 삼진을 당했던 길버트의 체인지업을 골라내 볼넷으로 출루했다. 후속 타자 자레드월시가 삼진으로 물러난 탓에 에인절스는 득점에 실패했다.

0-6으로 지고 있던 5회 세 번째 타석에서도 2사 1루에서 볼넷을 얻어내며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이 상황에서도 월시는 범타로 물러났다. 7회 네 번째 타석에서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시애틀 구원 투수 앤서니 미시에위츠의 초구 커브를 공략, 안타를 만들었다. 후속타는 없었다.

결국 직접 해결사로 나섰다. 에인절스가 8회 공격에서 2득점하며 2-7, 5점 차로 따라붙은 상황. 오타니는 9회 다섯 번째 타석 2사 3루에서 시애틀 투수 폴 시워드의 슬라이더를 공략, 중월 투런 홈런을 때려냈다. 3점 차로 추격하는 홈런이자, 올 시즌 개인 34호 홈런이다.

시애틀은 이어진 상황에서 추가 득점에 실패하며 4-7로 패했다. 그러나 오타니는 홈런 부문 1위를 지켰다. 2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가 후반기에만 홈런 3개를 때려내며 추격한 상황. 다시 격차를 3개로 벌렸다. 타율도 종전 0.273에서 0.277까지 끌어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