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도교의 숨은 고리 정렴은 누구?

중앙선데이

입력 2021.07.17 00:21

지면보기

745호 21면

북창 정렴 깊이 읽기

북창 정렴 깊이 읽기

북창 정렴 깊이 읽기
정재서 편저
책미래

신라시대 최치원의 ‘난랑비서(鸞郎碑序)’에서부터 전해지는 한국 도교(道敎)의 흐름을 잇는 조선 초기의 주요 인물이 북창 정렴(1506~1549)이다. 그보다 조금 앞선 매월당 김시습(1435~1493)에 비해 대중적으로는 덜 알려졌지만, 북창의 주요 저서인 『용호비결(龍虎祕訣)』은 오늘날 도교나 선도(仙道)를 연구·수련하는 이들에게 기본 교재로 통한다.

한국 도교사상사에서 중요한 지위를 차지하고 또 문화예술 방면에도 빼어난 작품을 남겼는데 그에 대한 학술적 연구는 부족한 실정이다. 정재서 이화여대 명예교수는 ‘북창학(北窓學) 연구’의 필요성을 제기하며, 그동안 각 분야에서 산발적으로 제출된 북창 관련 연구 논문 가운데 비교적 대표성을 지닌 글을 선별해 한 권의 책으로 묶어냈다.

‘『온성세고(溫城世稿)』를 통해 본 조선조 단학파의 이념적 성격’, ‘북창 정렴의 생애와 시 세계’(이경수), ‘북창 정렴의 소(嘯)와 도교음악’(안동준), ‘신출 『단학지남(丹學指南)』과 북창 정렴의 양생 사상’(양은용), ‘북창 정렴의 내단(內丹) 사상’(김낙필) 등이 실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