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RI-워털루대 창원인공지능센터' 설립 1주년 성과 톡톡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1:16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 원장 직무대행 유동욱)이 창원시(시장 허성무)와 캐나다 워털루 대학과 손잡고 지난해 7월 15일 설립한 ‘KERI-워털루대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이하 AI센터)’가 1주년을 맞았다.

국내최초 AI 활용한 제조혁신 실현, 지난해 3개 수혜기업 생산성·효율성 대폭 향상
올해 2개 수혜기업 신규 선정, 매년 AI 관련 100억원 규모 30여개 연구 과제 수행 목표

AI센터는 현재 강소특구 사업으로 힘을 모으고 있는 KERI와 창원시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스마트 산단 조성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구축한 첨단 제조혁신 전진기지다. 특히 알파고를 탄생시킨 ‘딥러닝’의 발상지인 캐나다에서 제조업 응용 AI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워털루 대학 연구팀이 함께한다는 점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지난해 AI센터는 공작기계 진단 및 조립·가공(다품종 소량생산)분야에서 AI 대표 모델 공장이 될 1차 수혜기업으로 창원산단의 3개 기업(카스윈, 태림산업, 신승정밀)을 선정했다. 이후 AI 기술을 통해 ‘카스윈’은 공작기계 스핀들의 고장 진단을 수행했고, ‘태림산업’은 자동차 조향장치의 조립, ‘신승정밀’은 방산·항공분야에서의 공구 관리 지원을 받았다. 이를 통해 이들 기업은 생산성 및 효율성 증가, 공구 유지비 및 불량률 감소 등의 효과를 톡톡히 보며 산업 현장에서 큰 호평을 받았다.

올해에도 카스윈의 AI 스핀들 개발, 태림산업의 AI 기반 로봇자동화 구축, 신승정밀의 AI 기반 공구 수명예측 기술 적용 등 기업들이 생산 현장에서 바로 활용 가능한 맞춤형 제조 AI 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센터가 적극 지원한다.

또한 올 초 KERI와 창원시는 정밀가공 및 비전검사 분야에서의 AI 대표 모델공장이 될 2개의 지역기업(㈜부경, ㈜신스윈)을 추가로 선정하여 수혜기업 확대에 나섰고, 내년에도 2개의 기업 선정을 모색하는 등 지역 특화업종에 대한 AI 대표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보하여 스마트 산단 구축을 위한 ‘30500 프로젝트’(지역산단에 2030년까지 500개의 AI팩토리를 구축)’를 성공적으로 이끈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지역 특화업종에서 AI 관련 기술을 지속적으로 검증·확보하고, 솔루션 업체와의 기술이전 협업 등을 통해 지역 산단에 AI 팩토리를 보급·확산하는 방식으로 근로자의 작업조건 개선은 물론, 기업 생산성 증대, 고용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한다는 목표다.

비록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캐나다와의 교류가 순조롭진 않지만, AI센터는 비대면 화상회의 활성화 및 실시간 정보 교환을 통해 차질 없이 협력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추후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면, 바로 워털루대 연구팀이 창원을 방문하여 산업 현장을 점검하고 지역기업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KERI 김종문 인공지능연구센터장은 “AI를 활용한 제조혁신 사업은 지역 제조업을 재도약시키려는 창원시의 의지와 이에 공감한 KERI의 지지가 뭉쳐 이뤄낸 결과다”라고 밝히며 “기존 스마트공장 신규 구축을 통한 생산성·품질·제조비용 개선에 이어, 제조 AI에 의한 스마트공장 고도화로 지역산업 경쟁력이 한 번 더 점프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향후 KERI와 창원시는 AI센터가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고, 창원 시민의 생활을 개선하는 핵심 전진기지가 될 수 있도록 매년 AI 관련 총 100억원 규모, 30여개 연구 과제를 발굴·수행할 예정이며, 수혜기업도 계속해서 늘려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내년에는 AI센터를 연구소급으로 확대 운영하여 더욱 발전시킨다는 목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