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업, 상반기 수주 13년 만에 최대 “하반기도 순항”

중앙일보

입력 2021.07.11 11:45

한국 조선업계가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의 절반 가까이를 수주했다. 13년 만에 최대 실적이다. 상반기 전 세계에서 발주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은 전부 국내 업체가 수주했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국내 조선업계는 상반기 전 세계 발주량 2452만CGT(표준선환산톤수) 중 1088만CGT를 수주해 전체의 44%를 따냈다. 수주 금액으로 보면 267억 달러(약 30조6650억원)로 전체의 49%다.

2008~2021년 상반기 전 세계 발주량과 한국 수주량. 산업통상자원부

2008~2021년 상반기 전 세계 발주량과 한국 수주량. 산업통상자원부

올 상반기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4% 늘어난 기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있기 전인 2019년과 비교해도 183% 증가했다. 산업부는 “2006~2008년 조선 호황기 이후 13년 만에 달성한 상반기 최대 실적”이라고 평가했다.

올해는 특히 한국 조선업체의 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건조 능력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전 세계 고부가가치 선박 발주량 1189만CGT 중 61%인 723만CGT를 수주했다. 올해 수주한 배 3척 가운데 2척(66%)이 고부가가치 선박이었다.

LNG 운반선은 세계 발주량 16척을 100% 수주했다.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도 27척으로 전 세계 발주량의 87%를 차지했다. 최근 해운 운임이 오르면서 발주가 증가한 대형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은 81척으로 발주량의 절반(51%)을 가졌다.

5월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열린 대형 컨테이너선 'HMM 라온호' 명명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HMM=연합뉴스

5월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서 열린 대형 컨테이너선 'HMM 라온호' 명명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HMM=연합뉴스

LNG·액화석유가스(LPG)·에탄·메탄올 등을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연료 추진선 선박 수주도 480만CGT로 전 세계 발주량(685만CGT)의 70.1%를 점유했다. 산업부는 “점유율이 최근 매년 상승하면서 친환경 선박 시장에서 경쟁우위 추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하반기 발주가 예정된 카타르 가스공사의 LNG 운반선 등을 고려하면 올해 전 세계 발주와 국내 수주실적도 양호할 전망”이라며 “자율운항 선박 기술개발 사업 등을 통해 국내 조선산업이 미래 선박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