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 국비 130억원 확보…백령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100억 투입

중앙일보

입력 2021.07.09 14:16

인천광역시 옹진군(군수 장정민)은 2022년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으로 신규사업 8건을 포함하여 총 20개 사업에 국비 130여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의거 낙후된 도서, 접경지역 주민들의 복지향상과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신규사업으로 백령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100억원), 자월도 달빛바람공원 조성사업(25억원), 벼 건조저장시설 확대설치(29억원), 백령 보행자도로개설(북포리~가을리)(30억원), 소청도, 영흥도, 덕적도 지역특성화사업(11억원) 등 8건이 선정되어 2022년도부터 연차사업으로 추진하게 된다.

주요 계속사업으로는 시모도 연도교 해수소통로 개설, 대이작~소이작 연도교 건설, 대청 마을생활 환경개선 사업, 접경지역(섬) 경관개선사업 등으로 금년도에 이어서 12건의 계속사업도 지속 추진하게 된다.

한편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백령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사업”은 서해 최북단 접경지역을 수호하는 군 장병과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실내 스포츠센터, 해수이용 특화시설, 다목적 공간 등을 조성하여 지역내 문화여가 증진을 도모한다.

옹진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적 특수성으로 낙후된 옹진군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