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한전, 전기차 보급 충전 서비스 공동 개발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02 12:14

업데이트 2021.07.02 15:29

SK에너지와 한국전력이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서비스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SK에너지]

SK에너지와 한국전력이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서비스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SK에너지]

SK에너지와 한국전력이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충전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1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는 SK에너지 오종훈 P&M(플랫폼·마케팅) CIC(사내독립기업) 대표와 한전 이종환 사업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전기차 사용 편의성과 경제성을 높이기 위해 공동 협력 과제를 구체화하고 협업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운송사 등 상용차 대상 전기 충전 서비스 개발, 편의성을 높이는 전기차 충전 솔루션 개발, 친환경 분산 에너지 기반 서비스 개발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SK에너지는 한전이 운영하는 전기차 충전사업 플랫폼인 ‘차지링크(ChargeLink)’에 참여해 전기차 충전 고객에게 SK에너지 차량 관리 서비스 ‘카라이프(Car Life)’ 서비스를 제공한다.

차지링크는 국내 최대 충전사업자 간 로밍 플랫폼이자 국내 주요 전기차 충전 사업자와 이용자를 연결해 주는 서비스다. 전기차 충전사업자가 자사의 충전기가 없는 지역에서도 제휴 된 타사의 충전기를 이용해 충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전기차 운전자와 충전 사업자에게 편리한 충전과 사업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SK에너지는 친환경 차량의 구매, 충전, 차량 관리, 중고차 매매 등 전 영역에서 경제적이고 편리한 서비스로 종합 카라이프 플랫폼(Total Car Life Platform) 구축을 진행 중이다.

오종훈 대표는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차별적인 서비스와 솔루션을 개발하고, 고객이 편리하고 경제적으로 전기차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나아가 친환경 분산 에너지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해 친환경 에너지 분야 확장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SK에너지는 지난달 전기차 충전 애플리케이션 운영사인 소프트베리와도 전기차 충전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소프트베리는 국내 전기차 사용자의 90% 이상이 이용하는 국내 1위 전기차 충전 정보 제공 플랫폼 ‘이브이 인프라’(EV Infra)를 운영하고 있다.

SK에너지는 ESG (친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기반해, 저탄소·친환경 기업으로 전환을 추진 중이다. SK에너지가 가진 가장 큰 인프라인 주유소와 LPG충전소를 거점으로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에너지 분야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 사업에 역점을 두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