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네이버 "이베이코리아 인수 참여 않기로 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22 14:10

업데이트 2021.06.22 14:28

경기 분당 판교 네이버 사옥. 뉴스1

경기 분당 판교 네이버 사옥. 뉴스1

네이버가 22일 공시를 통해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일환으로 이베이코리아 지분 일부 인수 등을 검토하였으나 최종적으로 인수 절차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애초 네이버는 신세계와 손잡고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나섰다.

그러나 애초 예상보다 인수 조건 협의 과정이 길어지면서 네이버가 중도에 발을 빼게 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