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헤코체인 “빌드업 토큰으로 디파이 런칭 예정”

중앙일보

입력 2021.06.08 11:19

업데이트 2021.06.09 10:48

후오비 글로벌(Huobi) 헤코체인(Heco)에서 국내 가상자산 토큰 중 플랫타익스체인지(Flata EX)에 상장 되어있는 빌드업(BUP) 토큰을 가지고 한국에서 디파이(Defi) 상품을 런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후오비 에코 체인’을 뜻하는 헤코(Huobi ECO Chain = Heco)체인은, 탈중앙화 된 고성능 절전형 공유 체인으로 후오비 플랫폼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상품이다. 여러 불편사항을 해소하고자 대형거래소 플랫폼이 공급 측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 이후 두 번째로 DeFi 2.0 시대를 연 상품이며, 고성능 거래를 기반으로 스마트 컨트랙트 호환이 가능하다.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가 지난 9월 출시한 것과 비교하면 후발주자인 헤코체인(Heco)은 더 많은 포지셔닝을 만들어놓은 상태이며, 후오비(Huobi)는 헤코체인(Heco)의 기술 개발, 응용 홍보 및 완벽한 폐쇄식 거래 생태계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중국 블록체인 협회(可信区块链峰会) 관계자는, “현재 디파이(Defi)의 열기가 유럽과 미국을 거쳐 중국으로 옮겨가는 등 세계적인 열풍이 불고 있음에도 한국에서는 아직 반응이 거의 없다. 그래서 아마 대부분의 한국 사용자들은 디파이(DeFi)에 대한 개념이 생소하고, 한국 디파이(DeFi) 프로젝트에 대한 이해가 거의 없는 상태일거라 생각된다. 코인 시장이 점점 활발해지고 있는 한국 시장의 경우, 지금이 ‘계몽운동’의 역할을 해 줄 디파이(DeFi) 프로젝트가 필요한 시점이다. 후오비 글로벌(Huobi) 헤코체인(Heco)에서 한국형 디파이(DeFi) 런칭을 진행하는 빌드업(BUP)이 그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향후 헤코체인(Heco) 디파이(DeFi) dApp과 관련해 더욱 편리하고 참여도를 높일 수 있는 형태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빌드업(BUP)의 디파이(DeFi) 시장 진출은, 관련 시장의 빠른 성장 촉진은 물론이고 한국에서도 디파이(DeFi) 열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에 대한 업계의 기대가 높다.

한편, 후오비 글로벌(Huobi) 헤코체인(Heco)에 합류하면서 정식으로 디파이(DeFi) 분야에 진출하게 된 빌드업(BUP) 토큰은 한국형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건설회사 지오그룹을 기반으로 개발한 토큰 상품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