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DB 두경민 보내고 강상재-박찬희 영입

중앙일보

입력 2021.05.28 18:23

업데이트 2021.05.28 18:29

전자랜드 강상재(가운데)가 두경민과 트레이드돼 DB 유니폼을 입는다. 중앙포토

전자랜드 강상재(가운데)가 두경민과 트레이드돼 DB 유니폼을 입는다. 중앙포토

프로농구에 블록버스터급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원주 DB가 두경민(30)을 인천 전자랜드로 보내고 강상재(27)와 박찬희(34)를 받는 1대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전자랜드와 1대2 트레이드 합의

DB는 28일 “인천 전자랜드와 1대2 트레이드에 대해 구두 합의했다. 전자랜드의 매각 상황이 완료되면 KBL에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자랜드로 떠나는 두경민은 프로 데뷔 이후 DB 유니폼만 입은 원클럽맨이다. 2013~14시즌 동부(DB의 전신)에 입단한 이후 군복무 기간을 빼고 줄곧 DB에서만 뛰었다. 이번에 처음으로 다른 팀 유니폼을 입는다.

지난 시즌 49경기에서 평균 13득점 2.1리바운드 4.2 어시스트를 기록한 것을 포함해 7시즌 간 정규리그 262경기에서 12득점 2.2리바운드 3.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프로 데뷔 이후 DB에서만 뛴 두경민은 전자랜드를 인수할 새 팀에서 새출발한다. [연합뉴스]

프로 데뷔 이후 DB에서만 뛴 두경민은 전자랜드를 인수할 새 팀에서 새출발한다. [연합뉴스]

DB에 새롭게 합류하는 강상재는 2016년 KBL 신인 드래프트 3순위로 전자랜드에 입단했다. 4시즌간 평균 9.5득점 5.4리바운드 1.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현재 상무에서 군복무 중이며, 오는 12월 제대와 함께 DB 유니폼을 입는다.

박찬희는 2010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안양 KT&G의 지명을 받아 프로에 데뷔했으며, 2016~17시즌부터 전자랜드에서 활약해왔다. 10시즌 통산 전적은 427경기 7.4득점 2.9리바운드 4.5어시스트다.

DB는 “주전 포워드 강상재를 영입해 허웅-강상재-김종규로 이어지는 중심축을 완성할 수 있게 됐다”면서 “베테랑 가드 박찬희는 노련한 경기 운영 뿐만 아니라 젊은 가드진의 기량 발전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