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밀레니얼 트렌드 사전

파도타기

중앙일보

입력 2021.05.27 00:22

업데이트 2021.05.27 23:32

지면보기

종합 31면

서정민 기자 중앙일보 부데스크
서정민 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차장

서정민 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차장

#‘황금사자기’ ‘청룡기’ ‘봉황기’를 필두로 한 고교야구 전성기에 기억나는 장면이 있다. 까까머리 소년들이 까만 교복을 입고 운동장 관람석에서 응원이 한창일 때, 양손에 박스를 든 양복 차림의 사내들이 나타났다. 그중 나이 지긋한 분이 손짓을 하자 사내들은 일사불란하게 음료수와 아이스크림을 학생들에게 나눠줬다. 땡볕에 지쳤던 소년들은 신이 나서 ‘파도타기’를 쉴 새 없이 선보였고, 모교 응원을 온 회장·사장 선배님도 양복을 벗고 소년들의 파도에 동참했다.

한쪽 끝에 있던 사람이 함성과 함께 손을 번쩍 들고 일어나면 바로 옆 사람이 그 동작을 이어받는 연속 동작으로 다른 한쪽 끝까지 빠르게 파동을 일으키는 게 파도타기 응원이다. 이게 뭐라고 일단 한 번 파도가 일면 흥이 절로 나서 너도나도 “한 번 더!”를 외치게 된다.

OTT 서비스에서 유행하는 '파도타기'는 시리즈물을 한 번에 정주행하라는 의미다.

OTT 서비스에서 유행하는 '파도타기'는 시리즈물을 한 번에 정주행하라는 의미다.

요즘은 ‘파도타기’라는 용어가 OTT 서비스에 자주 등장한다(사진). ‘록키’ ‘미션 임파서블’ ‘해리포터’ 등 인기 시리즈물을 모아놓은 섹션을 추천할 때 주로 쓰인다. 첫 회부터 마지막까지 파도에 몸을 맡기듯 차례로 정주행하라는 뜻.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우리 일상에서 멀어진 풍경 중 하나가 스포츠 경기장에서의 파도타기 응원이다. 기억하건데 이 응원법은 경기가 지지부진할 때, 응원하는 팀이 지고 있을 때 더 크게 일어났고 효과도 컸다. 엄청난 함성과 함께 몸을 일으켜 에너지를 옆으로 전달하다 보면 응원하는 자도 경기하는 자도 ‘흥’과 ‘힘’이 솟았다. 스포츠 경기장은 아니지만,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이처럼 주위 사람들과 함께 일으키는 힘차고 건강한 파동이 아닐까.

서정민 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차장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