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서 앞에 모인 반진사 “고 손정민 사건 철저한 조사 요구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5.25 15:53

반포한강사건진실을찾는사람들(반진사)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열린 '한강 대학생 실종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뉴스1

반포한강사건진실을찾는사람들(반진사)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열린 '한강 대학생 실종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뉴스1

고 손정민씨 사망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가 25일 서초경찰서 앞에서 열렸다.

‘반포한강공원 진실을 찾는 사람들’(반진사)은 손씨 실종 한 달이 되는 이 날 서초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한 달 경찰의 수사, 특히 초동수사가 매우 미흡해 실체적 진실을 밝힐 소중한 시간이 헛되이 지나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찰 수사가 소극적으로 진행돼 국민은 부실수사 가능성을 우려하며 경찰이 사건을 은폐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마저 하고 있다”며 “실종 당시 함께 있던 동석자(친구 A씨)를 피의자로 전환해 의혹이 남지 않도록 치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의자의 인권·무죄 추정의 원칙·적법 절차의 원칙은 수사기관이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것을 게을리해도 된다는 면죄부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회견을 마치고 손씨를 애도하는 침묵의 추모식을 열었다.

반진사는 유튜버 등이 지난 16일 개설한 온라인 카페다.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탑승장 인근에서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그는 닷새 뒤인 30일 실종 현장 인근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