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잠수사 한강 뒤졌지만…정민씨 친구 아이폰 못찾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1.05.11 18:15

업데이트 2021.05.11 18:40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경찰이 고(故) 손정민씨 친구의 휴대폰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경찰이 고(故) 손정민씨 친구의 휴대폰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한강에서 실종 후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22)씨의 사망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경찰과 민간잠수부가 11일 한강 일대를 수색했지만 성과를 얻지 못했다.

전날에 이어 심해수색 전문잠수부 2명이 수중전문 탐지장비까지 동원해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까지 반포 수상택시 승강장 일대를 수색했다. 이날 오후 2시 50분쯤에는케이엘스포츠의 민간잠수사 2명이 추가로 투입돼 수색을 도왔다.

이틀간 수색에도 A씨의 아이폰 기종 휴대폰은 찾지 못했다.

김철주 잠수부는 “오늘은 어제에 비해 시야가 좋았지만 휴대전화를 찾지 못해 아쉽다”며 “이번 주말쯤 장비와 인력을 보강해 반포 수상택시 승강장부터 잠수교 하류까지 수색을 진행하려 한다”고 전했다.

한강경찰대도 민간수색팀과 겹치지 않는 곳에 부표를 띄워놓고 수중수색을 했으나 빈손으로 수색을 마쳤다. 서울 용산경찰서 소속 경찰 20명도 오전 오후에 거려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일대를 수색했지만 휴대폰이나 유류품을 찾지 못했다.

실종 사건의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는 친구 A씨의 휴대전화는 '아이폰8 스페이스그레이' 기종인 것으로 전해진다. 뉴스1

실종 사건의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는 친구 A씨의 휴대전화는 '아이폰8 스페이스그레이' 기종인 것으로 전해진다. 뉴스1

현재 경찰은 숨진 정민씨와 친구 A의 술자리를 인근에서 지켜본 목격자의 증언, CCTV와 실종 당일 한강공원에 출입한 자동차 블랙박스에 찍힌 영상, 친구 A씨 가족의 휴대폰 등을 분석하며 사건의 진상을 추적 중이다. 정민씨에 대한 부검 정밀결과도 이르면 이번 주에 나온다. 지난 1일 1차 구두소견에서는 “시신이 부패해 육안을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