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스 파문’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결국 사퇴

중앙일보

입력 2021.05.05 00:02

지면보기

종합 12면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또한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습니다.”

“그동안의 모든 논란 책임지겠다
자식에게도 경영권 안 물려줄 것”
경영 44년만에 첫 회견이 퇴임사

홍원식(71) 남양유업 회장이 결국 사퇴했다. 그는 4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의 ‘불가리스 사태’와 그간 수차례 불거졌던 각종 논란에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사과했다. 홍 회장은 5분 남짓 사과문을 읽으며 두 차례 허리를 굽혔고 울먹이다 끝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의 사퇴는 1977년 남양유업 기획실 부장으로 경영에 참여한 지 44년 만이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사퇴입장을 밝히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장진영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사퇴입장을 밝히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장진영 기자

홍 회장은 기자회견 예정시간인 오전 10시에 맞춰 회견장에 등장했다. 그는 최근 불가리스 사태부터 2013년 대리점 ‘밀어내기 갑질’ 논란, 2019년 외조카 황하나 씨의 마약 투약 사건, 2020년 매일유업 비방글 작성 사건을 차례로 언급했다.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갈 우리 직원들을 다시 한번 믿어주시고 성원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는 이 말을 끝으로 자리를 떴다.

홍 회장의 퇴진을 불러온 불가리스 사태는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최로 열린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발효유가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를 77.8% 저감한다”는 발표가 나오면서 시작됐다. 질병관리청은 즉각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라며 문제를 제기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남양유업이 해당 연구 및 심포지엄 개최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점을 확인했다”며 남양유업을 고발했다. 이후 경찰은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을 벌이며 강제수사에 나섰고 세종시는 남양유업 세종공장에 2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무엇보다 소비자가 불매운동을 벌이는 등 비난 여론이 거셌다.

남양유업은 그동안 수차례 논란에 휩싸였지만 홍 회장이 카메라 앞에 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3년 밀어내가 갑질 논란 때는 본인 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사과 기자회견장에는 김웅 당시 대표와 본부장급 임원 10여 명만 참석했다. 경쟁사인 매일유업에 대한 비방글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을 땐 홍 회장이 아닌 회사가 사과했다. 그동안 카메라 앞에 서지 않던 그의 첫 기자회견은 사퇴 선언이 됐다.

남양유업 창업주 고 홍두영 명예회장의 장남인 홍 회장은 1977년 입사 후 1988년 부사장을 거쳐 1990년 대표이사 사장에 올랐다. 그는 2003년 리베이트 사건으로 구속된 이후 회장을 맡으며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했지만, 사주이자 최대 주주로서 남양유업을 실질적으로 이끌어왔다. 남양유업의 한 직원은 “불가리스 사태로 (지난 3일 사의를 밝힌) 이광범 대표와 홍 회장까지 회사의 두 축이 한꺼번에 물러났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