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삼성전자, 철원서 마라도까지 전국 재난망 개통

중앙일보

입력 2021.04.26 10:47

KT는 26일 삼성전자와 함께 세계 최초로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사진 KT]

KT는 26일 삼성전자와 함께 세계 최초로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사진 KT]

국가적 재난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강원도 철원에서 제주 마라도까지 경찰ㆍ소방ㆍ국방 등 전국 주요 기관의 무선통신망이 하나로 통합됐다.

KT와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국가재난 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26일 밝혔다. 재난 안전통신망은 자연재해 등 각종 중대형 재난사고를 효율적으로 예방하고 대응하기 위해 정부 주도로 구축된 차세대 무선통신망이다.

333개 국가 기관 무선통신망 통합 

이번 KT와 삼성전자가 구축한 통신망은 전국의 국토와 해상을 포괄하는 세계 최초의 국가재난 안전통신 전국망(전국 재난망)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 2015년부터 시범사업을 시작한 지 6년 만에 경찰ㆍ소방ㆍ국방ㆍ철도ㆍ지방자치단체 등 8대 분야 333개 국가 기관의 무선통신망을 하나로 연결했다.

재난이 발생할 경우 정부는 전국 재난망을 통해 통합 현장지휘체계를 확보할 수 있고 재난대응 기관끼리 긴밀한 상호 협력이 가능하다. 전국 재난망은 무선통신 국제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인 3GPP가 제정한 재난 안전통신규격에 맞게 구축됐다.

망 관제 센터 3곳 분산, 장비 이중화 구축 

특히 최악의 재난 상황에서도 구난 활동을 지원할 수 있도록 다중 통신망 구조와 기술이 적용됐다. 망 관제센터도 서울과 대구, 제주 등 세 곳으로 분산했다. 각 국사의 장비도 이중화해 특정 장비에 장애가 발생해도 다른 장비를 통해 운영할 수 있게 만들었다.

또 트래픽이 한꺼번에 몰리는 상황에서도 현장 요원이 원활한 통신을 할 수 있도록 멀티미디어 다중송출 서비스(eMBMS) 기술을 적용해 최대 2500개의 단말이 실시간으로 통신할 수 있도록 했다.

김승일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한국BM그룹 상무는“전국 재난망 도입으로 데이터 기반의 빠르고 정확하고 효과적인 지원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준호 KT 금융고객본부장은 “정부 재난구조와 치안 등 공공업무의 디지털전환(DX)과 혁신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