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영 “민주당 쇄신 불길 빠르게 식어…‘문자폭탄’ 대책 필요”

중앙일보

입력 2021.04.14 16:11

업데이트 2021.04.14 16:13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위 이행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위 이행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14일 재보선 참패에 따른 강도 높은 쇄신안 마련을 촉구했다. 그는 “민주당이 국민으로부터 상당히 신뢰를 잃고 있다”며 “이 상태로는 대선·총선·지선 이런 선거가 문제가 아니라 당의 존립 자체가 위태로운 지경”이라고 우려했다.

김 전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부산 선출직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기구' 관련 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초선 의원들이 용기를 내 당 쇄신을 위한 불길을 지폈는데 불과 며칠 만에 어렵게 타오른 쇄신의 불길이 매우 빠르게 식고 있다”며 “구체성 있는 반성이나 쇄신안이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전 최고위원은 ‘강성 지지자 문자폭탄’ 대책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소위 말해 문자폭탄, 이것도 정치적 의사 표현의 하나이긴 하다”면서도 “유튜브에 특정 정치인의 전화번호를 찍어서 조직적으로 하루에 수천 통씩 문자폭탄을 보내는 수준에 이른다면 이것은 정치적 의사 표현을 넘은 것이다.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선 당의 지도자 반열에 있는 분들께서 단호하게 자제를 촉구해야 한다. 당 차원에서도 이 부분에 대한 대책 마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요인을 ‘조국 사태’로 보는 시각에 대해선 “조국 사태만으로 패배한 건 아니다. 그러나 여러 패배 원인 중에 하나 요인인 건 분명한 사실”이라고 진단했다.

김 전 의원은 또 “우리 민주당은 국민의힘에 비해 공정을 중요한 가치로 보는 정당이란 믿음이 있었는데 그 믿음이 흔들린 시발이 된 사건”이라며 “이 시발이 된 조국 사태에 대해선 분명하게 판단하고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특위 이행해야”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전 의원은 국민의힘에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기구’ 이행을 촉구했다. 그는 “부동산으로 부정한 이익을 얻은 전·현직 선출직 공직자를 엄벌에 처함으로써 우리 사회에 경종을 울릴 필요가 있다”며 야당의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이날 촉구한 비리 조사의 대상이 박형준 부산시장이라는 점도 명확히 했다. 김 전 의원은 “실무회의 결과에 따르면 전·현직 부산시장, 광역의원, 기초단체장, 기초위원이 (조사대상에)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부산시와 여야 부산시당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구성에 합의했다. 특위를 통해 부산시 공무원과 전·현직 광역기초의원과 그 가족, 친인척의 10년 치 부동산 거래를 조사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실무회의까지 열린 특위는 출범하지 못했다. 여당 측 위원에 김해영 전 의원이 포함된 것을 야당이 문제 삼으면서다.

이에 대해 김 전 의원은 “제가 특위에서 배제되어야 한다는 국민의힘 측 주장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당초부터 여야 각 3인 중 2인은 정치인이 들어가는 것을 예정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여야가 선출직 공직자 부동산에 대해 교차검증을 한다면 더욱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질 것”이라며 “국민의힘에서도 특위 위원으로 전·현직 국회의원 등 정치인을 위촉하라”고 제안했다.

그는 국민의힘전·현직 의원 중 희망자가 없다면 자신이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 비리 조사 스케줄과 각 당의 제재 방안을 합의한 후 실제적인 조사가 개시되기 전”이라고 시점을 구체화했다. 또 ▶선출직 공직자의 부동산 거래내역 전수조사를 위한 동의 여부를 공표하고 ▶미동의자, 허위소명자, 공직으로 부정한 이익을 취득한 자는 각 정당에서 어떻게 징계할지 미리 정할 것도 촉구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