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 정부는 따르는 것이 당연"

중앙일보

입력 2021.02.26 10:38

업데이트 2021.02.26 10:57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오늘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안 심의 과정에서 정부 부처가 몇 가지 의견을 제시했지만, 국회가 법을 만들면 정부는 따르는 것이 당연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가덕도 특별법에 대해 관계 장관 등이 모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대표는 “우리는 역사의 매듭을 푸는 제주 4·3 특별법 개정안을 오늘 처리할 것”이라며 “4·3으로부터 73년만의 획기적인 일이며, 그 연장선상에서 여순사건 특별법도 조속히 처리되도록 여야가 협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5·18민주화운동의 고귀한 희생을 문화로 회생시키기 위한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특별법도 오늘은 처리돼야 한다”며 “5·18 관련 3법에 이어 광주시민 희망이 여기에 모여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상생연대 3법도 발의가 계속될 것”이라며 “모든 법안이 차질 없이 처리되도록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밖에 이 대표는 “한국형 전일제 교육인 온종일 초등학교제 도입을 제안하고자 한다”며 “2030년까지 모든 초등학생이 부모님의 퇴근 시간에 맞춰 하교하도록 교육을 강화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2025년부터 모든 초등학생을 오후 4시까지 책임지는 것을 목표로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렇게 함으로써 가정의 돌봄과 사교육비 부담을 덜고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를 늘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