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기반 성남시 청소년 정책제안대회’ 온라인자료집 공개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2.15 13:40

교육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으로 전환되고 있는 가운데, 성공적으로 종료된 ‘빅데이터 기반 성남시 청소년 정책제안대회’의 참가자 정책제안 내용이 온라인 자료집을 통한 공개를 앞두고 있다.

성남시청과 성남시의회, 성남시교육지원청이 지원하고 성남시청소년재단이 개최한 ‘빅데이터 기반 성남시 청소년 정책제안대회’는 지역사회 변화를 위해 필요한 정책 및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제안하여 실제 정책까지 연결시킬 수 있는 대회로써 10회를 맞고 있다.

금번 대회의 핵심 키워드는 ‘언택트’와 ‘빅데이터’로써 전국 최초 완전 비대면 정책제안형태로 진행됐으며 응모와 심사 모두 온라인으로 진행되어 지난 12월 15일 유튜브 스트리밍을 통한 시민 투표를 거쳐 최종 우승자 결정됐으며 SK텔레콤의 유동인구 데이터를 활용, 빅데이터 기반 문제해결형 제안 형식으로 진행되어 실제 반영할 수 있는 정책들이 발굴되어 금번 자료집에 공개될 예정이다.

대회 수상자로는 ‘성남형 문화벨트 운동’을 제안한 은가비 학생과 ‘청소년 및 소외계층을 위한 비대면 봉사활동’을 제안한 픽셀팀 외 6팀이 성남시장상을 비롯한 3개 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는 SK텔레콤에서 제공된 35Gb 분량의 유동인구 데이터를 활용했다. 2019년 1월부터 2020년 9월까지 성남시를 2500㎡ 크기의 35,000여 개 격자로 나눠 인구를 측정한 데이터다. 연령대와 성별, 시간까지도 확인할 수 있다. 성남시청소년재단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의 ‘AI 가공 데이터바우처’ 사업을 통해 데이터를 확보했다. 성남시청소년재단은 2020년 개관한 야탑수련관에 빅데이터 체험관을 신설하는 등, 데이터 리터러시 교육에 힘을 싣고 있다.

이번 대회의 데이터 분석과 시각화는 2018년 설립된 교육 데이터 분석 전문 스타트업인 데이터드리븐이 담당했다. 데이터드리븐 고동완 대표이사는 “제공된 빅데이터에 다른 데이터를 결합하여 결과를 만들어내는 과정이 놀라웠다. 미래의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를 만나 본 것 같아 좋았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