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벽두부터 中서 난리" 테슬라는 왜 폭탄 세일 했을까

중앙일보

입력 2021.01.19 15:00

새해부터 공격적인 행보다.

시가총액 기준 세계 1위를 달리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폭탄 세일'로 새해의 문을 열었다.

어디에서? 중국에서다.

테슬라 [사진 신화통신]

테슬라 [사진 신화통신]

말 그대로 난리가 났다.

원화로 약 1700만 원, 많게는 2800만 원까지 할인한다는 소식에 사람들이 몰려들어 공식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소동이 일어났다. 상하이의 한 매장에서만 하루에 약 200대가 팔려 나갔다.

신화통신은 "파격 할인가에 나온 새로운 모델이라 시승도 해보지 않고 주문한 이들이 많았다"며 "'중국 내 생산'과 '가격 인하'의 시너지 덕분"이라고 보도했다. 원래 미국에서만 만들던 '모델Y'를 지난 1일부터 중국 상하이 공장(기가팩토리)에서도 생산하기 시작한 데다, '파격 할인'이라는 깜짝 이벤트까지 내놔 더욱 주목받았다는 얘기다.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은 역시 '모델Y'다. 올해 중국 전기차 시장을 석권할 것이란 전망마저 나온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테슬라는 상하이 기가팩토리에서 생산한 모델Y의 판매량을 공개하고 있진 않지만, 기록적인 주문을 받았다는 말들이 나온다"며 이 열기를 전했다.

테슬라가 중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 건 2018년께다. 당시에는 우리 돈으로 1억 원이 훌쩍 넘는 비싼 가격이었지만, 모델3을 출시하며 가격을 내려 중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끌기 시작했다. 현재 중국 전기차 시장의 40%를 테슬라가 차지한다. 상하이 공장 생산량도 점차 늘어나 현재 연간 25만 대 수준에 이르렀다.

그런데 이토록 잘나가는 테슬라는 왜 '폭탄 세일'에 나선 것일까.

테슬라 [AFP=연합뉴스]

테슬라 [AFP=연합뉴스]

한마디로 선전포고다.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 '전기차 경쟁'이 올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테슬라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중국 전기차 업체들은 물론 세계를 쥐락펴락하는 전통 강자들도 대거 뛰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022년 세계 판매량 100만 대를 목표로 하고 있는 테슬라가 더욱 달릴 수밖에 없다. 매출의 40%를 중국에서 기대하고 있어서다.

이 시장을 절대 빼앗길 수 없는 테슬라는 꾸준히 공을 들이고 있다. 미국이 아닌 해외 첫 공장을 중국 상하이에 세운 것을 넘어서 중국 배터리 업체와도 손을 잡았다. 그뿐 아니다. 상하이에 슈퍼 충전기 공장도 짓고 있다. 그간 미국에서 수입해왔던 충전기를 중국에서 직접 생산하기로 한 것이다.

그럼에도 마음이 놓이지 않은 것일까. 이번엔 '폭탄 세일'을 들고 왔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중국판 테슬라'라 불리는 니오를 비롯한 샤오펑, 리샹 등 중국 전기차 업체들은 분주해졌다.

허샤오펑 샤오펑 CEO는 직접 나서기까지 했다. "우리 차만의 우수함에 대한 확신이 있고, 테슬라의 파격 할인은 샤오펑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SCMP)이라며 투자자들을 안심 시켰다. 지난해 주가가 1110% 넘게 폭등한 니오는 9일 신차를 발표하며 야심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리샹 역시 눈에 불을 켜고 있다. 자국 시장을 뺏길 수 없단 포부다.

점점 더 덩치를 키워가는 테슬라와 중국 전기차 업체들의 무서운 추격. 그리고 전통 강자들의 등판.

중국 시장에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우리 자동차 업계가 바짝 긴장해야 할 때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