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바이든 보란듯 핵카드 꺼냈다 "핵잠수함 최종심사"

중앙일보

입력 2021.01.09 07:39

업데이트 2021.01.09 12:3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4년 6월 잠수함에 탑승해 해상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4년 6월 잠수함에 탑승해 해상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일 개막한 8차 당 대회사업총화(결산) 보고에서 “핵기술을 고도화하고, 초대형 핵탄두생산을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개막한 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사업총화 보고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개막한 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사업총화 보고를 하고 있다. [뉴스1]

통신은 사흘(5~7일) 동안 진행한 김 위원장의 보고를 요약해 이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국방공업을 비약적으로 강화 발전시키기 위한 중핵적인 구상과 중대한 전략적 과업들이 (보고에서) 언급됐다”며 구체적인 국방력 강화 분야를 나열했다.

"미국서 누가 집권하든 대조선 정책 바뀌지 않아"
남북관계 한국에 공넘기고, 미국엔 적대시 철회 요구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핵기술을 더욱 고도화하는 한편 핵무기의 소형경량화, 전술 무기화를 보다 발전시켜야 한다”며 “현대전에서 작전 임무의 목적과 타격 대상에 따라 각이한 수단으로 적용할 수 있는 전술핵무기 들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초대형 핵탄두 생산도 지속적으로 밀고 나감으로써 핵 위협이 부득불 동반되는 조선반도 지역에서의 각종 군사적 위협에 대해 주동성을 유지하며 철저히 억제하고 통제 관리할 수 있게 하여야 한다”며 “조성된 정세속의 현실은 군력강화에서 만족이란 있을 수 없다는 것을 다시금 확증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2016년 7차 당 대회에서 경제와 핵의 병진 노선을 천명했던 김 위원장이 미국과 비핵화 직접 담판이 결렬(2019년 2월)되자 핵 카드를 다시 들고나온 것이다.

김 위원장은 다탄두 유도기술 연구가 마감단계에 있고 정찰위성운용 기술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까운 시일 안에 극초음속무기 개발, 수중 및 지상 발사 고체엔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핵잠수함, 수중발사 핵전략 무기 보유를 과업으로 제시했다. 핵잠수함의 경우 설계가 최종심사단계에 접어들었다고 강조했다. ICBM과 관련해선 "1만5000㎞ 사정권 안의 임의의 전략적 대상들을 정확히 타격소멸하는 명중률을 더욱 제고하여 핵 선제 및 보복타격능력을 고도화할 데 대한 목표가 제시됐다"고 통신은 밝혔다. 김 위원장이 사거리 1만5000㎞, 즉 미국 본토를 때릴 ICBM의 명중률을 높이라고 지시했다는 뜻이다.

바이든 겨냥  "누가 집권하든 미국의 본심 변하지 않아" 

김 위원장은 이런 군사력 강화의 필요성을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때문이라고 한 뒤, “앞으로도 강대강, 선대선의 원칙에서 미국을 상대할 것”이라며 “새로운 조미(북미)관계 수립의 열쇠는 미국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는 데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에서 누가 집권하든 미국이라는 실체와 대조선정책의 본심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며 “대외정치활동을 우리 혁명 발전의 기본 장애물, 최대의 주적인 미국을 제압하고 굴복시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지향시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초 예상과 달리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출범을 앞두고 자신들의 강공 카드를 먼저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국가방위력이 적대 세력의 위협을 영토 밖에서 선제 제압할 수 있는 수준으로 올라섰다”며 “한반도 정세 격화는 우리를 위협하는 세력의 안보 불안정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단 스스로 “책임적인 핵보유국”이라고 자처하며 “적대세력이 우리를 겨냥해 핵을 사용하려 하지 않는 한 핵무기를 남용하지 않을 것을 확언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당 대회에서 처음으로 ‘대남’이라는 표현을 쓴 북한은 향후 남북관계 전망과 관련해선 정부에 공을 넘겼다. 김 위원장은 “조선반도정세를 격화시키는 군사적 적대행위와 반공화국 모략소동이 계속되고 있고 이로 말미암아 북남관계개선의 전망은 불투명하다”며 “방역협력, 인도주의적 협력, 개별관광 같은 비본질적인 문제들을 꺼내 들고 북남관계개선에 관심이 있는 듯한 인상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가 남북 관계 복원 카드로 삼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제공 등 협력 구상에 불만을 보이며 한ㆍ미 연합훈련 중단 등을 요구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우리의 정당한 요구에 화답하는 만큼, 북남합의들을 이행하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만큼 상대해주어야 한다”며 “남조선당국의 태도 여하에 따라 얼마든지 가까운 시일 안에 북남관계가 다시 3년 전 봄날과 같이 온 겨레의 염원대로 평화와 번영의 새 출발점에로 돌아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사업총화보고에 대한 분야별 토론이 마무리된 만큼 북한은 중앙검사위원회 사업총화에 이어 당규약 개정, 지도기관 선거 등을 한 뒤 당대회가 마무리될 전망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